김남길,'길스토리이엔티' 설립
독자 행보 나선다
"다양한 아티스트 영입할 것"
배우 김남길./사진제공=길스토리이엔티
배우 김남길./사진제공=길스토리이엔티


배우 김남길이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 ‘길스토리이엔티’를 설립했다.

3일 김남길은 “최근 사나이 픽처스 한재덕 대표와 손잡고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 ‘길스토리이엔티’를 설립, 새로운 터전에서 독자적인 행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길스토리이엔티’는 아티스트의 영입 및 육성, 작품 활동 지원, 재무 관리, 평판 및 리스크 관리 등 영역 별로 전문화된 시스템을 체계적으로 제공한다. 특히 아티스트의 가치를 콘텐츠로 구현해 아티스트가 가치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제안하고 활동을 실행할 계획이다.

또한 매니지먼트 및 콘텐츠 제작, IP 사업까지 아우르는 엔터 비즈니스로 확장해 나가며 성장을 도모한다고 해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김남길은 “길스토리이엔티와 함께 여러 분야의 활동으로 찾아뵐 계획이다. 향후 점진적으로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을 영입해 매니지먼트뿐만 아니라 아티스트 중심의 IP 사업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다”며 애정 어린 소감을 전했다.

김남길은 MBC 드라마 '선덕여왕'을 통해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으며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나쁜 남자', '명불허전' 등 드라마와 영화 ‘판도라’, ‘무뢰한’, ‘해적’ 등 꾸준히 작품 활동을 펼쳐오며 주연배우로서 입지를 굳건히 다졌다.

2019년 드라마 '열혈사제’를 통해 작품 성공 가도를 이끄는 톱스타로 확고히 자리매김한 그는 영화 ‘보호자’, ’비상선언’이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현재 영화 ’야행’ 촬영에 한창이다.

또한 드라마 '아일랜드' 등 여러 작품을 검토하고 있으며, 2015년 비영리민간단체 ‘길스토리’를 직접 설립해 다양한 글로벌 공공예술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한편, 김남길은 지난해 10월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종료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