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젤리피쉬
사진제공=젤리피쉬


김민규가 SBS MTV '더쇼' MC 자리에사 내려오면서 '첫사랑 소년'으로 오래 기억되고 싶다고 말했다.

2020년 2월부터 1년간 SBS MTV '더쇼' MC로 활약했던 김민규가 지난 2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시청자들에게 아쉬운 작별 인사를 전했다.

그동안 김민규는 청량하고 상큼한 비주얼로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특히 첫 음악방송 MC 데뷔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진행과 센스, 밝은 에너지로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물론 더보이즈 주연 및 에버글로우 시현과 함께 첫사랑을 연상케 하는 비주얼 MC로 불리며 '밍쇼'라는 애칭을 얻기도 했다.

마지막 방송 후 김민규는 "'더쇼'의 첫사랑 소년 밍쇼입니다. 오지 않을 것만 같았던 마지막 방송이 벌써 와버렸네요. 1년 동안 정말 좋은 MC분들 그리고 스태프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즐거웠습니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더쇼'의 첫사랑 소년으로 길이길이 기억되면 좋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더쇼'와 함께한 즐겁고 행복했던 기억은 평생 잊지 못할 것 같아요. 이제 밍쇼는 이별이지만, 곧 더 멋진 모습, 더 다양한 활동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정말 감사했습니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김민규는 드라마는 물론 패션, 뷰티 등의 광고 모델 발탁, 국내외 팬미팅 개최, 뷰티와 음악 프로그램 MC로 활약하는 등 다채로운 행보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