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프콘, 소년원 출신 논란
"과거 패싸움은 맞지만, 수감된 적 없어"
데프콘 / 사진=텐아시아DB
데프콘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데프콘이 소년원에 수감된 적이 없다고 밝히며 허위 사실 유포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데프콘의 소속사 SM C&C는 2일 "데프콘이 오래전 당시 어울리던 친구들과 패싸움에 동참한 건 사실이다. 그러나 소년원 수감, 10호 처분은 사실무근이며 또한 군면제를 받은적도 없다"고 설명했다.
데프콘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데프콘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앞서 데프콘은 MBC '놀면 뭐하니?'에서 마동석 닮은꼴 '마형사' 부캐릭터를 맡으며 소년원 논란에 휩싸였다. 시청자들은 '소년원 출신인 데프콘이 왜 형사냐'고 비난하는 글을 올리며 하차를 요구했다. 데프콘이 소년원 출신이라는 것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지만, 시청자들은 데프콘이 방송에서 직접 말한 것을 증거로 들었다.

2013년 데프콘은 MBC '무릎팍도사'에 출연해 자신이 학창시절 패싸움에 연루되며 재판까지 갈 뻔했지만, 피해자 가족과 합의해 마무리됐다고 직접 밝힌 바 있다.

당시 데프콘은 "학교에서 호송차를 탔고, 형사기동대에 도착해 조사를 받았다.(유치장에 있던) 당시 어머니가 '너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쪽지를 주셨는데 그때 울면서 반성했다. 어머니가 피해 학생과 합의도 하셨다"며 "재판을 받아야 했는데, 할머니 할아버지가 판사님 나오는 길에 무릎 꿇고 '손주 좀 살려달라'고 사정했다. 그걸 보면서 한 번 더 다짐했다"고 전했다.
데프콘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데프콘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하지만 소속사 측은 데프콘의 소년원 수감은 사실이 아니라고 못 박았다. 소속사는 "데프콘은 평생 반성하는 마음으로 가족들과 주변인들에게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지금까지 노력하며 열심히 살아왔다. 당사는 더 이상의 피해를 막고, 실추된 아티스트의 명예를 바로 세우고자 한다"고 했다.

소속사 측은 "온라인 상에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 및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자료를 수집 중"이라며 "해당 내용들은 당사 아티스트를 향한 무조건적 비방, 악의적인 비난, 허위 사실 유포 등이 포함되어 있다.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그에 상응하는 대응책을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권을 지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하 데프콘 소년원 출신 의혹에 대한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M C&C 입니다.

당사는 최근 온라인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 데프콘에 관한 출처가 불분명한 허위의 악성 루머가 유포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해당 내용들은 당사 아티스트를 향한 무조건적 비방, 악의적인 비난, 허위 사실 유포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데프콘은 과거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말씀 드렸다시피 오래전 당시 어울리던 친구들과 패싸움에 동참한 바 있습니다. 당시 피해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고, 평생 반성하는 마음으로 가족들과 주변인들에게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지금까지 노력하며 열심히 살아왔습니다. 소년원 수감, 10호 처분은 사실무근이며 또한 군면제를 받은적도 없습니다. 지금껏 나름대로 열심히 살아왔다고 생각했는데 아직도 부족함이 많구나 반성하고 있습니다.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당사는 더 이상의 피해를 막고, 실추된 아티스트의 명예를 바로 세우고자 합니다.

현재 당사는 온라인 상에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 및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자료를 수집 중에 있습니다.

아울러 데프콘을 포함한 모든 소속 연예인들에 대한 다각적이고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그에 상응하는 대응책을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권을 지킬 것임을 안내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