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거리두기 현행 유지에
"방역 실패한다면 형평성 때문"
"희생 강요, 효과적이지 않다"
방송인 허지웅/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허지웅/ 사진=텐아시아DB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두고 형평성 문제를 꼬집었다.

허지웅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설 연휴 동안 직계가족이라도 5명 이상 모일 수 없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지난 1년여 동안 코로나19 방역이 성공한 건 서로를 향한 시민의 배려와 희생 덕분이었다. 만약 이런 시민의 노력이 멈춰서고 방역이 실패한다면 그건 바이러스 때문이 아니라 형평성 때문”이라며 “모두가 함께 감내해야 하는 고통은 이길 수 있지만 나만 감내해야 하는 고통을 이길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시민의 피로도가 급증하는 건 고통의 분담 때문이 아니라 집중 때문”이라며 “정작 반복해서 집단감염이 터지는 시설과 책임자에 대해서는 관용을 베풀면서 누가 시키지 않아도 스스로 지키고 배려했던 이들에게만 희생의 미덕을 강요하는 건 공정하지 않고, 어차피 반복될 거라는 점에서 효과적이지도 않다”고 꼬집었다.

끝으로 허지웅은 “시민의 선한 의지를 배신하지 않고 성취감을 느끼게 만들 수 있는 행정과 법집행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지난 31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강화된 방역 기준을 앞으로 2주간 유지키로 했다.
다음은 허지웅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
설 연휴 동안 직계가족이라도 5명 이상 모일 수 없습니다. 거리두기는 다음 2주 동안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를 그대로 유지하고요. 다만 소상공인의 고통을 염두해 다음 주에 단계 조정을 다시 논의한다고 합니다.

지난 1년여 동안 코로나19 방역이 성공한 건 서로를 향한 시민의 배려와 희생 덕분이었습니다. 만약 이런 시민의 노력이 멈추어서고 방역이 실패한다면 그건 바이러스 때문이 아니라 형평성 때문일 겁니다. 모두가 함께 감내해야 하는 고통은 이길 수 있지만 나만 감내해야 하는 고통을 이길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기 때문입 때문입니다
.
시민의 피로도가 급증하는 건 고통의 분담 때문이 아니라 집중 때문입 때문입니다. 정작 반복해서 집단감염이 터지는 시설과 책임자에 대해서는 관용을 베풀면서 누가 시키지 않아도 스스로 지키고 배려했던 이들에게만 희생의 미덕을 강요하는 건 공정하지 않고 어차피 반복될 거라는 점에서 효과적이지도 않습니다.

시민의 선한 의지를 배신하지 않고 성취감을 느끼게 만들 수 있는 행정과 법집행을 기대합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