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찬' 김용만·정형돈 소속 FNC 行
농구 예능 '뭉쳐야 쏜다' 합류
이형택./ 사진제공=FNC
이형택./ 사진제공=FNC


전 테니스 선수 이형택이 FNC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1일 FNC엔터테인먼트는 "전 국가대표 테니스 선수이자 예능프로그램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이형택과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라며 "연예계 대표 스포테이너로(스포츠+엔터테이너) 활약하며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 중인 이형택이 가능성과 잠재력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형택은 과거 테니스 불모지였던 한국 테니스를 세계에 알린 전 국가대표 선수다. 한국 테니스 선수로는 최초로 2000년 US오픈 남자단식 16강전에 진출했고, 2007년에도 US오픈 남자단식 16강에 진출하며 한국 테니스 전설로 자리매김했다.

현역 은퇴 후 이형택은 테니스 해설위원으로 활동했다. 전문적인 해설에 입담을 더해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았고, 2019년 JTBC '뭉쳐야 찬다' 어쩌다FC 멤버에 합류하며 본격적인 예능감을 뽐냈다. 특히 이형택은 '뭉쳐야 찬다'에서 핵심 멤버이자 주장으로 활약 중인데, 특유의 깐족 캐릭터로 사랑받으며 '허세LEE', '캡틴LEE', '깐족LEE' 등 다양한 별명을 얻기도 했다. 최근에는 SBS '집사부일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등에도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이처럼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타고난 예능감으로 시청자의 눈도장을 찍은 이형택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모은다. 최근 예능 프로그램 속 스포츠 스타들의 약진이 도드라진 가운데 대표 스포테이너 이형택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2월 7일 첫방송을 앞둔 JTBC 새 예능 '뭉쳐야 쏜다'에 이형택의 합류 소식이 알려졌는데, '뭉쳐야 찬다'의 '어쩌다 FC' 에이스였던 그가 농구 예능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일지 궁금함을 더한다.

이형택이 소속된 FNC엔터테인먼트는 김용만, 유재석, 정형돈, 노홍철, 문세윤, 최성민, 이국주, 조우종, 문지애, 유재필 등 최강 예능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