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연, SNS 사칭 계정 신고
안타까운 마음 토로
"신고 부탁드려요"
/사진=이승연 인스타그램
/사진=이승연 인스타그램


배우 이승연이 SNS 사칭 계정에 씁쓸한 마음을 토로했다.

이승연은 1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누군가 내 계정을 사칭하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신고는 했다. 근데 참 왜 이런 짓을 하는지"라며 안타까워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승연의 SNS를 교묘하게 따라 한 사칭 계정이 담겨 있다. 그의 사진을 건 것도 모자라 "이전 계정이 해킹당했습니다. 이것은 내 새 계정입니다"라는 소개 글을 남기며 이승연을 사칭했다.

자세히 보면 사용자명은 다르지만, 사진과 소개 글로 인해 혼동할 우려가 있다. 이에 이승연은 "혹시라도 이런 계정을 보신 분들은 신고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승연은 2007년 2세 연하의 재미교포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최근 갑상선 기능 저하증으로 인해 증량한 체중을 다이어트 보조 업체 도움을 받아 감량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