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현, MBC '복면가왕' 출연
가왕 보물상자로 밝혀져
33kg 감량 후에도 폭발적인 가창력
결혼 5년 만에 임신
가수 이영현. /사진제공=쥬비스
가수 이영현. /사진제공=쥬비스


그룹 빅마마의 이영현이 MBC 예능 '복면가왕'의 보물상자로 밝혀졌다.

지난 31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부뚜막고양이의 9연승을 저지하며 새로운 가왕의 자리에 올랐던 보물상자의 정체가 드러났다.

이날 가왕 결정전에서 보물상자는 부활의 '비밀'을 부르며 탁월한 무대를 선보였지만, 아쉽게도 집콕에게 새로운 가왕 자리를 넘기며 내려왔다.

특유의 파워풀한 음색과 매끄러운 고음처리로 가왕에 등극할 때부터 이영현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던 보물상자의 정체는 모두의 예상대로였다.

"이영현에게 바라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조바심이 있었다. 조금 더 기다려 주시면 더 멋진 모습으로 찾아뵙겠다"며 소감을 전한 이영현은 최근 33kg 감량으로 예전 모습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달라지면서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결혼 후 5년 만에 첫 아이를 가진 이영현은 체중이 많이 나가다 보니 비만으로 인한 임신성 당뇨 진단을 받아 힘든 시기를 보냈다. 그는 "둘째 아이를 갖게 될 때는 똑같은 경험을 반복하고 싶지 않아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후 전문 업체의 도움을 받아 다이어트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9월에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랜선 콘서트를 진행하며 팬들에게 33kg 감량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이영현은 5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요요 없이 감량한 체중을 유지하는 모습을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이영현은 다이어트 업체의 CF 모델로 활동하는가 하면, JTBC '비긴어게인'과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KBS 2TV '불후의 명곡'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