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진달래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가수 진달래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트로트 가수 진달래가 항간에 불거진 학교 폭력 의혹을 인정하고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2'에서 하차한다.

소속사 티스타엔터테인먼트는 3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달래의 학교 폭력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티스타엔터테인먼트는 "본인에게 이번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한 일부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며 "현재 진달래는 본인의 잘못을 인정했으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달래는 과거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현재 출연 중인 '미스트롯2'에서 자진 하차한다.

앞서, 포털사이트 '네이트 판'을 통해 '학교폭력 가해자가 '미스트롯2'에 나옵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되면서 진달래의 학교폭력 의혹이 불거졌다.
가수 진달래 /사진 = 진달래 인스타그램
가수 진달래 /사진 = 진달래 인스타그램
이하 진달래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진달래 소속사 티스타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 가수 진달래의 학교 폭력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본인에게 이번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한 일부 사실 관계를 확인했습니다. 현재 진달래는 본인의 잘못을 인정했으며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진달래는 과거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현재 출연 중인 TV조선 '미스트롯2'에서 자진 하차할 예정입니다. 진달래의 행동으로 상처와 피해를 입으신 분께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

또한, 진달래를 믿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