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아, 앳스타일 2월호 표지 장식
tvN '여신강림'서 최강 인싸 최수아 役
"캐릭터 싱크로율 30%"
배우 강민아 화보. /사진제공=앳스타일
배우 강민아 화보. /사진제공=앳스타일


배우 강민아의 화보가 29일 공개됐다.

강민아는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 새봄고 최강 '인싸'(각종 행사나 모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사람들과 잘 어울려 지내는 사람) 최수아 역을 맡았다.

'여신강림'은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임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이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강민아는 차분하고 모던한 분위기 속 진행된 화보에서 유연하고 우아한 자세와 깊이 있는 눈빛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강민아 화보. /사진제공=앳스타일
강민아 화보. /사진제공=앳스타일
이어진 인터뷰에서 강민아는 원작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관해 "30% 정도다. 감독님께서 캐릭터가 귀엽고 발랄해 학교 내 최고 '인싸'로 비쳤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래서 캐릭터에 좀 더 살을 붙여 줬다. 그 덕에 새봄고의 귀요미 최수아가 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래 배우들과의 촬영으로 현장이 항상 화기애애하고 즐겁다는 강민아. 그는 "감독님이 '본격적으로 촬영에 들어가기 전 배우들끼리 서로 친해졌으면 좋겠다'며 따로 자리를 만들어 줬다. 다행히 웃음 포인트도 비슷해 금세 친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찍 아역으로 데뷔해 학창 시절 한 번도 수학여행을 가본 적이 없다. 근데 '여신강림'에서 수학여행 장면을 촬영하면서 배우들과 함께 좋은 추억 남길 수 있어 행복했다"고 밝혔다.

팬클럽 명이 '아몬드 봉봉'이라 팬들을 '봉봉이'라는 애칭으로 부른다는 강민아는 "영화 '박화영'이 개봉했을 당시 GV를 돌며 많은 대중과 교감하는 게 행복했다"며 "상황이 빨리 좋아져서 팬들과 가까이에서 만나 많은 이야기를 할 수 있는 팬 미팅을 열고 싶다"고 소망했다.

1997년 3월 20일생으로 올해 25세인 강민아는 신축년을 맞아 "올해는 소띠인 나의 해가 아닐까 싶다. 그만큼 누구보다 열심히 일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