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차원에서 당사-배우에 대한 고소 진행"
송유정 / 사진 =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제공
송유정 / 사진 =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제공


배우 송강호와 가수 비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가 유튜버 김모씨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고소했다고 28일 밝혔다.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텐아시아에 "회사차원에서 당사와 당사 소속 배우에 대한 고소(명예훼손)를 진행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앞서, 가로세로연구소와 유튜버 김모씨는 지난 25일 해당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송유정 안타까운 죽음'이란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해당 영상에 대해 고소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
배우 송유정 /사진=SNS
배우 송유정 /사진=SNS
써브라임은 26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포털,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등을 통하여 당사 및 당사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명예훼손성 게시물이 무분별하게 작성, 유포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동안 당사는 이에 대하여 별도로 대응하지 않았으나, 최근 고인이 된 당사 소속 배우를 언급하는 게시물이 작성, 유포되는 등 더 이상 묵과하기 어려운 상황에 이르렀다"며 "이에 당사는 당사 및 당사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명예훼손성 게시물을 작성, 유포하는 행위에 대하여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법적 조치 진행 과정에서 어떠한 선처도 없을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3일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소속 배우 송유정이 향년 26세로 생을 마감했다. 이와 관련해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송유정은 언제나 밝은 미소로 행복을 주는 우리의 친구이자, 누구보다 뜨거운 열정으로 연기하던 멋진 배우였다"며 "따뜻한 곳에서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고인의 명복을 함께 빌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