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린호미, 故아이언 사망 조롱에 분노
"너네들 때문에 우울증, 공황장애 생겨"
"너무 힘들다. 그만하고 싶다"
래퍼 칠린호미./사진=칠린호미 인스타그램
래퍼 칠린호미./사진=칠린호미 인스타그램


엠넷 '쇼미더머니9'를 통해 얼굴을 널리 알린 래퍼 칠린호미가 의미심장한 심경글을 글을 게재했다.

칠린호미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그만하고 싶다. 너무 힘들다. 자살하고 싶다. 눈치 보면서 왜 내가 어떻게 살지"란 글을 올렸다.

이후 인스타그램 피드에도 "바른 게 바른거다. 똑바로 생각하고 꺼질 애들 까져라. 우리가 바르다 고른 말 못하는 부분도 있지만, 너네 사리분별 바르게 해"란 글을 재차 올리며 현재 힘든 심경에 대해 표했다.
사진=칠린호미 인스타그램
사진=칠린호미 인스타그램
앞서 칠린호미는 이날 새벽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크게 흥분한 모습을 보였다. 칠린호미는 "내가 왜 너네 눈치를 봐야 하냐"며 "X도 신경 안 쓸 거니까 그러면 꺼져라. 내 노래 듣지 마라"고 분노했다.

또한 그는 고(故) 아이언의 죽음을 가리키며 "그만해라. 사람이 죽었다고. 나도 더럽니? 더러우면 내 팬 하지마"라며 "그 사람이 생전에 죄를 지었어도 죽은 사람한테 그런 댓글을 다는 게 말이 되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울먹이는 목소리로 "나도 죽을까? 지금 당장 창문 밖으로 뛰어 내릴까? 너희들 때문에 내가 우울증이랑 공황장애 생겼다"고 말했다.

칠린호미는 지난 해 12월 '쇼미더머니9'에서 본선 무대를 앞두고 자진 하차하면서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앓아왔다고 털어놓았던 바 있다.

그는 당시 "촬영 시작 전부터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앓고 있었는데 약을 복용하면 멍해지고 그래서 촬영에 지장이 갈까 봐 복용하지 않으면서 진행했는데 점차 심해지면서 바로 전날도 기억이 날아가는 상황이 무서웠고 알츠하이머가 올 수도 있다고 하는 상태라 해서 하차를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하 칠린호미 인스타그램 전문
그만하고싶다

너무 힘들다

자살하고 싶다

눈치보면서

왜 내가 어떻게 살지


바른게 바른거다 똑바로 생각하고 꺼질애들 까져라 우리가 바르다고른 말 못하는부분도 있지만 너네 사리분별 바르게 해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