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박은석./ 사진=SBS 방송화면
'펜트하우스' 박은석./ 사진=SBS 방송화면


잘 나가던 배우 박은석의 행보에 빨간불이 켜졌다. 반려 동물 파양 논란으로 이슈의 중심에 섰다. 애초 '파양 논란'을 부인하던 박은석은 반려견과 반려묘를 파양한 사실을 뒤늦게 인정하며 더 많은 질타를 받았다.

박은석은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파양에 대해 부인하고 싶지 않다. 한 인생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것은 잘못된 일이 맞다"고 파양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잘못된건 잘못 됐다고 인정하고 있다. 몸소 깨닫고 반성하고 있다. 나부터 달라져야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도 달라지고, 저처럼 심각성을 몰랐던 분들도 알게될수 있을 것이다. 변명하고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감사하게도 제 지인들이 저 대신 키워주신 반려동물들의 안부를 알려주고, 아이들이 잘 살고 있다는걸 보여주셨다. 그렇다고 해서 제 잘못이 없어지는게 아니다"라며 "제가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너무 안타깝고 아픈 일이다. 책임감이 있다고 여기며 살아왔는데 그건 제 자신한테만 해당되는 이기적인 생각이었다"고 고개를 숙였다.
박은석 인스타그램./
박은석 인스타그램./
박은석은 과거 SNS를 통해 대형견 1마리, 푸들 1마리, 반려묘 2마리, 고슴도치 등을 반려동물로 키우는 모습을 공개했다. 그러나 지난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이전에 공개했던 반려동물이 아닌 새로운 반려견 몰리, 반려묘 모해, 모하니가 등장해 파양 의혹이 불거졌다.

특히 박은석의 대학 동기라고 밝힌 A 씨가 "박은석이 상습적으로 반려 동물을 갈아치웠다"는 글을 게재하면서 논란이 더욱 커졌다.

'파양 의혹'이 불거지자 박은석은 자신의 팬카페에 "이 때다 싶어 공격하는 사람들이 많다"면서 파양 의혹을 부인했다. 또한 A 씨에 대해서는 "이름도 모르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에 제가 해명을 해야 되는 이 상황이 당황스럽다. 곧 공식 입장 나갈 것"이라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이날 박은석의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도 "현재 지인이 잘 키우고 있다"면서 파양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A 씨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경대응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자신이 키우던 반려동물을 다른 사람에게 보내는 행위 자체가 '파양'인 만큼, 박은석이 아무리 지인에게 반려동물을 보냈어도 "파양한 건 맞지 않냐"는 지적이 나왔다. 뿐만 아니라 피치못할 사정이라고 하더라도, 반려동물을 파양한 후 사정이 나아져 다시 키울 수 있다면, 데려왔어야 했는데도 새로 어린 강아지를 입양을 했다는 것 역시 '문제'라는 의견이 이어졌다.

늦은 오후가 되서야 박은석은 입장을 번복했다. '파양' 사실을 부인하던 그는 끝내 "파양이 맞다"고 인정하며 사과했다. 박은석이 사과문을 올린 이후 반려동물을 입양했던 지인들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근황이 담긴 사진과 글을 게재했다.

박은석의 푸들을 입양했다고 밝힌 사촌누나는 "당시 은석이는 기획사에서 제공한 집에서 살게 됐다. 더이상 키우기 힘들 것 같다며 고민했다"며 "한국에 왔을 때부터 제가 로지를 너무 예뻐했기 때문에 자진해서 입양을 하겠다고 해서 지금까지 같이 행복하게 살고 있다"고 전했다.

2마리의 고양이를 입양한 지인 역시 "애기들은 잘 크고 있다"며 "키우고 있던 아이들과 함께하기 어려워졌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고, 예전부터 고양이를 키우고 싶었던 제가 치즈랑 에이블을 데려오게 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펜트하우스' 박은석./ 사진제공=SBS
'펜트하우스' 박은석./ 사진제공=SBS
이같은 상황이지만 잘나가던 박은석에게 '파양 논란'은 치명타가 됐다. 박은석은 지난 5일 최고 시청률 28.8%를 기록하며 종영한 화제작 '펜트하우스'에서 구호동과 로건 리를 오가며 1인 2역, 완벽한 연기로 인기가 급상승했다.

MBC 인기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드라마 속 '로건 리' 이미지와는 달리 허당 면모를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기안84, 헨리, 성훈과 비슷한 향기를 풍기며 새로운 '얼' 멤버로 거론되기도 하는 등 호감을 샀다.

방송이후 한 네티즌이 SNS에 "미국에서 좀 산거 잘난척 하려고 하는 거 꼴보기 싫다. 되도 안되는 영어나 씨불이고, 솔직히 그정도면 잘하는 것도 아니다. 영주권 포기한 이유도 다 변명인 것 안다" 등의 악플을 달았지만, 박은석은 이 글을 상단에 고정하며 "다음주에도 나와요~기대해 주세요"라며 쿨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나 혼자 산다' 박은석./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박은석./ 사진제공=MBC
박은석은 2010년 드라마 '아테나: 전쟁의 여신'으로 데뷔해 드라마, 영화, 연극을 오가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다. 2019년 방송된 KBS2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는 태강 그룹 망나니 아들 이재환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로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펜트하우스'를 통해 SBS '연기대상' 남자 조연상까지 수상했고,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친근한 매력까지 드러내며 대중과 더욱 가까워졌다. 그러나 '파양 논란'에 휩싸이며 이미지에 금이 간 사실을 부인할 순 없다. 오는 29일 '나 혼자 산다'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박은석의 '양평 라이프'가 공개된다. 박은석을 향한 시청자들의 관심과 시선이 어떻게 이어질 지 지켜볼 일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