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진영, 이병헌 품으로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 BH 손 잡아
갓세븐 진영 연기 활동, 어떻게 될까
갓세븐 진영/사진=텐아시아DB
갓세븐 진영/사진=텐아시아DB


갓세븐 진영이 BH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28일 BH엔터테인먼트는 진영과 전속계약 소식을 전하며 "BH엔터테인먼트의 체계화된 시스템 안에서 진영이 배우와 가수 등 다방면 활동으로 행보를 이어갈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진영은 그룹 갓세븐으로 데뷔하기 앞서 2012년 KBS 2TV '드림하이2'를 통해 연기자로 먼저 연예계에 입문했다. 이후 JTBC '사랑하는 은동아', SBS '푸른 바다의 전설', tvN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영화 '눈발'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꾸준히 연기 활동을 이어오며 잠재력 있는 '배우돌'로서의 입지를 넓혀갔다.

또한 갓세븐 멤버로 활약하며 7년여간 최정상 아이돌 그룹으로 글로벌한 인기를 이어왔다.

현재 영화 '야차' 개봉을 앞두고 있다.

진영이 전속계약을 체결한 BH엔터테인먼트는 고수, 김고은, 김용지, 김주현, 박보영, 박성훈, 박지후, 박해수, 션리차드, 안소희, 우효광, 유지태, 이병헌, 이지아, 이진욱, 이희준, 정우, 조복래, 추자현, 한가인, 한지민, 한효주가 소속된 배우 전문 글로벌 매니지먼트사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