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 호더, 동물 학대 유형 중 하나

박은석, 반려동물 상습 파양 의혹
배우 박은석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배우 박은석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배우 박은석이 반려동물 상습 파양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박은석에 대해 애니멀 호더(Animal hoarder)가 아니냐는 의견이 분분하다.

'애니멀 호더'란 동물 학대의 유형 중 하나로, 동물을 모으는 것에 지나치게 집착하지만 기르는 일에는 무관심해 반려동물을 방치하는 사람이다. 동물 사육자로서의 의무와 책임을 다 하지 못하는 행위를 일컫는다.

애니멀 호더는 스스로는 동물을 사랑한다고 생각하고 외부적으로는 '동물 애호가'로서 보여지기도 하지만, 실제로는 동물에 대해 진지한 관심과 애정이 없고 필요하지 않을 때는 방치하는 특징이 있다.
배우 박은석 / 사진 = 박은석 인스타그램
배우 박은석 / 사진 = 박은석 인스타그램
앞서 박은석은 지난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골든 레트리버 강아지 한 마리와 스핑크스 고양이 두 마리를 공개했다. 이후 강아지 몰리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기도 했다.

이 가운데 박은석의 대학 동창이라고 주장한 A씨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여자 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한다고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고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며 나왔다"며 "일이야 본인이 노력한 거니까 결과에 대한 보상이지만 동물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진짜 안 했으면 좋겠다"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이를 감지한 박은석 팬들은 그 동안 박은석은 SNS를 통해 공개했던 반려동물이 어디 있냐며 문의가 쏟아졌고, 강아지 상습 파양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박은석은 27일 자신의 펜카페를 통해 "저희 애들 잘 크고 있고요"라며 "공식 해명 오늘 중으로 나갈거니 너무 염려 마세요"라고 강아지 파양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바쁜 스케줄 와중에 이런 논란이 터지고 때 마침 이때다 싶어 공격 당하는 일들이 너무 많죠?. 저한테까지 이런일이 벌어진다는게 신기하고도 얼얼하다"며 "여러분께 걱정걱정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