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악플러 향해 일침
경고의 메시지 게재
"너만 비참해진다"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쥬얼리 출신 배우 조민아가 악플러에게 경고했다.

조민아는 26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자기소개 잘 들었다. 정신병자 눈엔 다 정신병자로 보이나 보다"라며 입을 뗐다.

그러면서 "병원을 가라. 숨어서 남한테 막말할수록 너만 비참해진다. 부러운 건 알겠고 너 따위가 막말할 사람 아니니까 본인 인생에 노력 좀 하고 살아라"라며 일침을 가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조민아의 몸을 조롱하는 악플이 담겨 있다. 이에 조민아는 "거울 보고 남한테 DM을 보내다니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선처없이 행동해서 참교육시켜주세요!", "언니 스트레스 받지 마요!", "이런 글에 흔들리지 말아요", "요즘 시국에 정신 못 차리는 사람들 많네!", "얼른 신고하세요! 참 경우 없는 사람이네요!" 등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 9월 6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CEO와 혼인신고를 마쳤다. 현재 임신 15주 차며, 내달 20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다음은 조민아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자기소개 잘 들었어.

정신병자 눈엔
다 정신병자로 보이나보다.

병원을 가.

숨어서 남한테 막말할수록
너만 비참해지니까.

부러운 건 알겠고
너 따위가 막말 할 사람 아니니까
본인 인생에
노력 좀 하고 살아.

#거울보고남한테Dm을보내다니
#안타깝다

#인스타그램
#DM#악플러#신고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