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 화보서 다채로운 매력
"'스타트업'서 AI 스피커 役, 재밌는 경험"
배우 여진구 화보 / 사진제공=지큐코리아
배우 여진구 화보 / 사진제공=지큐코리아


배우 여진구 화보 / 사진제공=지큐코리아
배우 여진구 화보 / 사진제공=지큐코리아
배우 여진구가 화보를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남성 매거진 지큐 코리아는 최근 여진구와 함께 화보를 진행했다. 공개된 화보에서 여진구는 강렬한 표정과 눈빛을 드러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화보 촬영을 하면서 여진구는 다양한 의상을 완벽히 소화했을 뿐만 아니라 각각의 촬영에 맞는 분위기를 자유자재로 표현하며 감도 높은 비주얼을 완성했다고 한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여진구는 오는 2월 19일 첫 방송되는 드라마 '괴물'에 대해 "촬영을 하면서 웃는 장면이 거의 없다. 제가 맡은 엘리트 형사 한주원은 본인이 이성적이라 믿으며 굉장히 계산적이고 현실적인 시각으로 세상을 본다. 이런 캐릭터는 처음이다. 그래서 연기는 할 때마다 매번 새롭다고 느끼게 된다"고 말해 앞으로 보여줄 모습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배우 여진구 화보 / 사진제공=지큐코리아
배우 여진구 화보 / 사진제공=지큐코리아
배우 여진구 화보 / 사진제공=지큐코리아
배우 여진구 화보 / 사진제공=지큐코리아
최근 종영한 드라마 '스타트업'에서 AI 스피커 장영실의 목소리를 연기한 여진구는 "특별 출연이었지만 재미있는 경험이었다. 감독님께서 먼저 제가 목소리 출연을 했다는 사실을 비밀로 하자고 하셨다. 금방 알아챈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제 친한 친구는 마지막 회를 볼 때까지 그 사실을 몰랐다. 성우 목소리라고 생각했다더라"는 에피소드를 들려주기도 했다.

이어 여진구는 배우로서 자신을 새로운 단계로 이끌어준 작품을 묻는 질문에 "드라마 '왕이 된 남자'와 '호텔 델루나'가 저한테는 의미가 크다. '왕이 된 남자'는 연기에 대해 어느 정도 감을 잡을 수 있는 계기가 됐고 '호텔 델루나'를 통해 많은 사랑과 칭찬을 받으면서 내가 하고 싶은 대로 연기해도 괜찮구나, 깨달았다. 그때 되게 벅찼다"고 이야기했다.

여진구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지큐 코리아' 2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