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채원 /사진=싱글즈
문채원 /사진=싱글즈


배우 문채원이 데뷔 5000일을 맞아 흑백 화보를 전격 공개했다.

25일 공개된 화보에서 문채원은 형사로 열연했던 작품 속 캐릭터의 모습을 완전히 벗은 채 우아하고 아름다운 여인의 매력을 어필했다.

이번 촬영에서 문채원은 매끄러운 실루엣이 돋보이는 롱 드레스부터 편안하고 캐주얼한 데님 셔츠까지, 전혀 다른 스타일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무결점 화보를 선보였다.
문채원 /사진=싱글즈
문채원 /사진=싱글즈
특히 등이 깊이 파인 드레스를 입은 채 카메라를 응시하며 그윽한 눈빛을 발산하는 모습은 촬영장 여성 스태프들마저 심쿵 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문채원의 특유의 담백하면서도 화사한 아름다움이 담긴 흑백 화보는 ‘싱글즈’ 2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채원 /사진=싱글즈
문채원 /사진=싱글즈
한편 지난 17일 데뷔 5000일을 맞이한 배우 문채원은 2007년 드라마 '달려라! 고등어'로 데뷔한 이래 ‘바람의 화원’, ‘찬란한 유산’, ‘공주의 남자’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풍부한 표정과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언제나 대중들을 실망시키지 않는 그가 어떤 작품으로 또 한 번의 리즈를 갱신할지 기대를 모은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