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알라, 췌장암 투병 중
"방송 할 수 있는 몸 아냐…방송 중단"
유튜버 하알라 /사진=유튜브 캡처
유튜버 하알라 /사진=유튜브 캡처


췌장암 2기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인 유튜버 하알라가 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하알라는 지난 24일 개인 유튜브 채널에 '정말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을 통해 하알라는 "방송을 당분간 안 하게 될 것 같다. 언제 얘기해야 하나 고민이 컸는데 이유는 건강 문제가 크다. 방송을 할 수 있는 몸이 아니다"면서 "한 달이 될지, 두 달이 될지 잘 모르겠다. 유튜브와 아프리카 둘 다 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보고 싶어질 것 같은 마음이 들면 제가 마음대로 방송을 켜겠다"며 "2년 동안 방송 열심히 봐주셔서 감사하다. 잘 지내시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하알라는 2019년부터 아프리카TV BJ와 유튜버로 활동했다. 그는 모델 하선우로도 잘 알려져 있다. 하알라는 지난해 5월 건강검진 결과 췌장암 2기 판정을 받았다. 이후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것으로 전해졌으나 본격적인 건강 회복을 위해 결국 방송 중단을 결정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