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감동란, 부산 식당서 성희롱 당해
여론 거세지자 식당 사과문 게재
감동란 "식당 고소 안할 것"
사진=BJ 감동란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BJ 감동란 유튜브 영상 캡처


성희롱한 발언으로 질타를 받은 식당이 사과한 것에 대해 BJ감동란이 입장을 밝혔다.

BJ감동란은 21일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에서 식당 성희롱 사과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그는 "어려운 시기에 고소할 생각은 없다“며 ”해결은 이미 제 손을 떠났다. 당사자분들을 해고를 하고 국민에게 사과를 해야 한다"며 "고소당해야 할 사람들은 나에게 악플 다는 사람들"이라고 일침했다.

이어 자신의 복장을 지적하는 댓글에 "제 옷은 문제가 없다. 객관적으로 봐도 야한 의상이 아니다. 티팬티라고 하셨는데 흰색 속바지를 입었다. 하얀색 상의에 검은색 하의를 입을 수는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또한 아프리카TV 게시판에 "고소를 진행하려고 하는데 도와주실 분"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
여러 커뮤니티에서 자신과 관련한 심한 악플 제보를 부탁하면서 "이따가 변호사를 만나러 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BJ 감동란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BJ 감동란 유튜브 영상 캡처
앞서 BJ감동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부산의 한 식당에서 먹방을 진행했다. 방송에서 BJ감동란은 코로나19 때문에 1년여 동안 찾지 못했다는 단골 식당을 방문했고, 전복회, 전복죽, 미역국 등을 시켰다.

그러나 BJ감동란이 생방송 도중 화장실에 가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식당 사장과 종업원은 "저런 옷을 어떻게 입고 다니지", "바지 안 입은 거 같은데", "티팬티 입은 거 아니냐", 등의 발언을 했다.

돌아와 댓글 반응을 본 감동란은 녹화된 영상을 돌려본 뒤 사장에게 정식으로 항의를 했고, 이후 논란이 거세지자 식당 사장은 뒤늦게 블로그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진=BJ감동란을 성희롱한 식당 사장 사과문
사진=BJ감동란을 성희롱한 식당 사장 사과문
한편, BJ감동란은 섹시한 몸매에 반전 '뇌섹미'를 자랑하며 인기를 모으고 있는 BJ다. 해외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 한국, 영어, 중국어 등 언어에 능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