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오정연 인스타그램
사진=오정연 인스타그램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많은 이들의 생일 축하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오정연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느덧, 30대 마지막 해 생일주간. 직접, 전화로, 톡으로, 댓글로, 마음으로 제 생일을 축하해주신 모든 분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정말로 감사합니다. 더불어 사는 삶"이라고 글을 올렸다. 또한 "지난 19세, 29세 생일 때보다 지금 39세 생일이 훨씬 더 행복하다 느껴지는 걸 보니... 나 스스로에게도 그동안의 세월 잘 버텼다고 토닥여주고 싶네요! 수고 많았어, 정연. 앞으로도 파이팅하자. 행복하자"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 오정연은 많은 지인들과 동료들에게 생일을 축하 받고 있다. 많은 선물과 예쁜 꽃다발, 케이크에 오정연은 환하게 미소 짓는다.

오정연은 최근 tvN '나는 살아있다'에 출연했으며, SBS Biz '집사의 선택' 진행을 맡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