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나, SNS 통해 심경 고백
"최근 에너지 딸리는 게 느껴져"
작사가 겸 방송인 김이나. /사진제공=JTBC
작사가 겸 방송인 김이나. /사진제공=JTBC


작사가 겸 방송인 김이나가 심경을 고백했다.

김이나는 21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다정함이나 진정성은 태생이고 성향이라 믿었지만, 나에겐 총량이 있는 무언가였나 보다 싶었던 하루"라며 입을 뗐다.

그러면서 "진정성이라는 말 자체는 어쩐지 촌스럽다고 느낄 때가 있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온 힘을 기울여 정성과 집중력을 쏟아 마음 온도를 유지하는 행위라 그런 게 아닐까. 힘이 빠지지 않은 모든 것은 약간 촌스럽기 쉽다"고 밝혔다.

또한 "방송을 통해 따뜻하고 다정한 사람이라는 평을 부쩍 듣지만, 정작 현실에선 체력이 태도가 되어 살짝 차가운 사람이 되는 것 같은 요즘"이라면서 "마음을 쏟을 수밖에 없는 프로그램들을 하다 보니, 개인 시간에는 말수가 줄고 표정이 굳는 게 느껴진다"고 털어놓았다.

끝으로 "아직 나는 힘을 뺀 상태에서도 성숙한 사람은 아닌가 보다. 정신 차리지 않으면 카메라가 돌아갈 때만 다정한 사람이 되는 것"이라며 "체력을 기르고 몸이 감당할 수 있을 만큼의 일을 하자. 성숙함이 나이를 따라오지 못할 땐 운동을 하자"고 다짐했다.

한편 김이나는 MBC 표준FM '김이나의 별이 빛나는 밤에'에서 DJ로 출연 중이다. JTBC '싱어게인'에서는 심사위원으로도 활약하고 있다.
다음은 김이나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다정함이나 진정성은 태생이고 성향이라 믿었지만, 나에겐 총량이 있는 무언가였나보다 싶었던 하루. 진정성이라는 말 자체는 어쩐지 촌스럽다고 느낄 때가 있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온 힘을 기울여 정성과 집중력을 쏟아 마음 온도를 유지하는 행위라 그런게 아닐까. 힘이 빠지지 않은 모든 것은 약간 촌스럽기 쉬우니까.

방송을 통해 따뜻하고 다정한 사람이라는 평을 부쩍 듣지만 정작 현실에선 체력이 태도가 되어 살짝 차가운 사람이 되는것 같은 요즘. 마음을 쏟을 수 밖에 없는 프로그램들을 하다보니 개인 시간에는 말수가 줄고 표정이 굳는게 느껴진다. 에너지가 딸리는게 느껴진다. 아직 나는 힘을 뺀 상태에서도 성숙한 사람은 아닌가보다. 정신 차리지 않으면 카메라가 돌아갈 때만 다정한 사람이 되는거다! 그러다 갑질하고 막... 아,,안 돼!!! 그건 너무 추한걸

체력을 기르고 몸이 감당할 수 있을 만큼의 일을 하자. 성숙함이 나이를 따라오지 못할 땐 운동을 하자. #별밤에서부엉이들얘기듣다가깨달은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