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호, '유퀴즈' 출연 소감 전해
"자기 노래, 이야기 할 수 있는 '유퀴즈'"
"소중한 사람들 고맙다"
김진호 /사진=SNS
김진호 /사진=SNS


그룹 SG워너비 김진호가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 출연 소감을 밝히며 팬들을 향한 고마움을 표했다.

김진호는 지난 20일 자신의 SNS에 "좋은 기회를 주셔서 자기 노래, 자기 이야기 할 수 있는 '유퀴즈'를 녹화했다"고 적었다.

이어 "작년부터 폭죽과 별에 대한 생각을 했다. 18년 간의 연예인 생활을 대입해서 말이다. 폭죽은 화려하게 터져 주목을 끌고 찰나의 기쁨을 주지만 소비된 이후 재가 되어 가라앉은 것들이 더 많다"며 "그 재가 흙과 섞여 경이로운 것을 피어내기도 하지만 피어내는 마음을 갖기도 전에 스스로를 버려졌다 여기기도 한다"고 했다.

김진호는 "대중성은 합리화하기 좋은 말이다. 그 말에 숨어 폭죽을 터뜨리고 재미와 웃음을 드리면 충분하다고 포장하는 젠틀한 위선 속에 순수한 꿈을 쫓는 이들이 기회를 얻거나 후회를 얻고 누군가는 시청률과 화제성, 돈을 얻는다. 다만, 재가 쌓여가는 땅을 인지하지 못하면 폭죽을 터뜨릴 땅조차 사라짐을 기억해야 한다고 늘 제 가슴은 울렁였다"고 고백했다.
김진호 /사진=SNS
김진호 /사진=SNS
그는 "제가 꿈꾸는 스타는 하늘에 있는 별이 아니라 땅에서 우리 걸음 견디며 길이 되어주는 흙과 모래다. 그 길위를 같이 걷는 사람이란 별이 제가 꿈꾸는 스타"라면서 "요즘 전 대중성을 위해 노래하지 않는다. 거리에, 집에, 버스에, 어딘가 있을 당신이란 개인 한명 마주하기 위해 노래하고 있다"고 소신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기적인 제가, 이기적인 당신을 위해 여기 서로 같은 사람 한명 쯤은 있다고 노래하고 있다. 이기적인 제 마음 대중적인 연예인으로 판단하기 이전에 한 사람으로 봐준, 소중한 사람들 고맙다"고 덧붙였다.

김진호는 이날 방송된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방송 섭외를 많이 받았다. 그런데 자기 노래를 할 수 있는 방송이 없었다. 나는 내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어서 혼자 뭘 만들고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고등학교 졸업식, 병원 같은 곳에서 노래를 많이 했다. 빈 주머니로 만나 노래를 하는 삶"이라며 "재능 기부는 아니고 나도 받으러 다닌다. 내 허전함, 공허함을 채우려고 다니는 것"이라고 했다.

SG워너비로 활동하던 시절을 떠올리며 "내 목소리가 길거리에서 나오고 사람들이 따라 불렀다. 또 그 시간을 나눌 수 있는 멤버들이 있었다. 몇 년을 그렇게 하니 축복 같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해체한 게 아니다. 언제든지 형들도 자주 만나고 SG워너비의 미래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있다"고 전했다.

창법 변화에 대한 질문에 답하다가 고인이 된 멤버 채동하를 언급하기도 했다. 김진호는 "많은 이야기가 생겼다. 멤버와 이별도 있었고, 삶의 이야기도 있었다. 이 순간에 놓여있는 내 목소리 그대로 일기처럼 노래를 써서 사람들과 나눠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다음은 김진호 SNS 게시글 전문
저 내일 TV 나와요!

좋은 기회를 주셔서 자기 노래, 자기 이야기 할 수 있는 '유퀴즈'를 녹화했어요.

작년부터 폭죽과 별에 대한 생각을 했어요. 18년간의 연예인 생활을 대입해서요. 폭죽은 화려하게 터져 주목을 끌고 찰나의 기쁨을 주지만 소비된 이후 재가 되어 가라앉은 것들이 더 많아요.

그 재가 흙과 섞여 경이로운 것을 피어내기도 하지만 피어내는 마음을 갖기도 전에 스스로를 버려졌다 여기기도 합니다.

대중성은 합리화하기 좋은 말이에요. 그 말에 숨어 폭죽을 터뜨리고 재미와 웃음을 드리면 충분하다 포장하는 젠틀한 위선 속에 순수한 꿈을 쫓는 이들이 기회를 얻거나 후회를 얻고 누군가는 시청률과 화제성 + 돈을 얻습니다.

다만, 재가 쌓여가는 땅을 인지하지 못하면 폭죽을 터뜨릴 땅조차 사라짐을 기억해야 한다고 늘 제 가슴은 울렁였어요. 제가 꿈꾸는 스타는 하늘에 있는 별이 아니라 땅에서 우리 걸음 견디며 길이 되어주는 흙과 모래입니다. 그 길 위를 같이 걷는 사람이란 별이 제가 꿈꾸는 스타입니다.

요즘 전 대중성을 위해 노래하지 않아요. 거리에, 집에, 버스에, 어딘가 있을 당신이란 개인 한 명 마주하기 위해 노래하고 있어요.

이기적인 제가, 이기적인 당신을 위해 여기 서로 같은 사람 한 명 쯤은 있다고 노래하고 있어요. 이기적인 제 마음 대중적인 연예인으로 판단하기 이전에 한 사람으로 봐준, 소중한 사람들 고마워요.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