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실감 안 난다"
5년만에 한국땅 밟아
향후 계획 묻자…
에이미 / 사진 = 텐아시아DB
에이미 / 사진 = 텐아시아DB


에이미 / 사진 = 텐아시아DB
에이미 / 사진 = 텐아시아DB
방송인 에이미가 5년 만에 한국 땅을 밟았다. 그는 한국에서의 '새 출발'을 언급했다.

20일 에이미는 인천국제공항에 모습을 보였다. 그는 당초 지난 13일 입국할 예정이었으나 중국 비자 문제로 인해 일주일이 미뤄져 20일 입국하게 됐다.

에이미는 어두운 계열의 옷을 입고 입국, 수많은 취재진들을 보자 다소 놀란 기색을 보였다. 그는 지난 5년 간의 많은 짐들을 끌고 차분하게 취재진 앞에 섰다.

취재진이 5년 만에 한국에 돌아온 소감을 묻자 "뭐라고 하지. 표현할 수가 없다. 아직도 실감이 안 난다. 가족들 만날 생각만 했다"라고 말했다.
에이미 / 사진 = 텐아시아DB
에이미 / 사진 = 텐아시아DB
또 한국으로 돌아온 이유에 대해 "우선은 (입국) 금지 5년이 끝났고 가족과 있고 싶은 마음이 있고 새 출발하고 싶은 마음도 있어서"라고 말했다. 입국이 일주일 늦어진 이유에 "중국 비자가 법이 바뀌어서 잠깐 늦어진 거다. 별 일은 아니었다"라고 전했다.

특히 에이미는 연예계 향후 활동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주춤했다. 옆에 있던 에이미의 지인은 "따로 계획은 없다. 추후에 따로 말씀드리겠다"라고 짧게 말했고 자리를 떠났다. 많은 사람들에게 고개를 숙이거나 손인사를 하는 등 차분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에이미는 지난 2008년 올리브TV '악녀일기 시즌3'를 통해 연예계에 발을 딛었다. 당시 많은 인기로 '악녀일기 리턴즈'에 출연했으며 '악녀일기 시즌5', '스위트룸 시즌4' 등에 출연한 바 있다.
에이미 / 사진 = 텐아시아DB
에이미 / 사진 = 텐아시아DB
에이미는 지난 2012년 4월 향정신성 의약품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실이 적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당시 법을 다시 어길 경우 '강제 출국을 당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준법서약서를 작성한 뒤 한국에 체류했다. 하지만 지난 2014년 9월 졸피뎀을 투약해 벌금형을 선고받았고, 2015년 11월 출국 명령처분 취소 소송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기각돼 12월 추방됐다. 지난 5년 간 입국이 금지된 바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