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SNS 통해 유튜브 개설 소식 공개
"다양한 콘텐츠로 찾아뵙겠다"
/사진=박유천 인스타그램
/사진=박유천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박유천은 20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새롭게 오픈했다"며 입을 뗐다.

그러면서 "앞으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나의 소식 전해드릴 예정이다. 다양한 콘텐츠로 많은 팬분과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가겠다"고 전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Recielo'
/사진=유튜브 채널 'Recielo'
이날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박유천은 "오랜만에 유튜브에서 여러분을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다양한 모습으로 평상시 일상생활 등 많은 모습을 보여줄 테니까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 여러분을 자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유천은 2019년 4월 마약 투약 혐의에 놓이자, 이를 부인했다. 그는 "사실이라면 은퇴하겠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몸에서 필로폰이 검출됐고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박유천은 은퇴를 번복한 채 태국에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최근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마스크를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을 펼치기도 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