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수, 악플 자제 당부
응원 물결에 힘 입어
"가만히 있지 않겠다"
/사진=이종혁 인스타그램
/사진=이종혁 인스타그램


배우 이종혁의 아들 이준수가 외모 비하로 불편한 심경을 토로한 가운데, 악플러에게 강력히 경고했다.

이준수는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다시 한번 더 그러면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지난 19일 이준수는 악플 자제를 당부하면서 한 커뮤니티로 이어지는 링크를 게재했다. 링크한 커뮤니티에는 이준수의 외모를 비하하는 게시물이 담겨 있다.

게시물에 따르면 작성자는 이준수의 모습을 두고 미성년자 등 수십 명의 여성을 성 착취한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조주빈과 닮았다고 주장해 큰 충격을 줬다.
/사진=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사진=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이에 네티즌들의 위로와 응원 물결이 쏟아졌다. 이들은 "준수가 너무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다", "준수야! 행복한 말들만 많이 듣자!", "진지하게 하나도 안 닮음", "준수야 이런 거 보지 말고 신경도 쓰지마!", "준수 마음 아팠을 거 생각하니까 내 마음이 찢어진다", "애한테 못 하는 소리가 없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후 이준수는 "여러분들이 저를 많이 챙겨주셔서 위로가 되었습니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더불어 외모 비하를 남긴 악플러에게 따끔한 메시지를 남긴 것.
/사진=이종혁 인스타그램
/사진=이종혁 인스타그램
이준수의 유튜브 채널 개설은 이종혁의 SNS를 통해 전해졌다. 이종혁은 "이준수가 뭐 만들었다. 언제까지 갈런지는 모르겠다. 보고 뭐라고 하진 말아 달라. 아직 어려서 멘탈이 약하다"고 부탁했다. 현재 이준수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9만 명을 돌파했다.

한편 이준수는 이종혁과 함께 MBC 예능 '아빠 어디가'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