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 딸 로린, 방탄소년단 지민 매력에 푹…춤선+표정도 닮았다


배우 유진이 둘째 딸 로린의 귀여운 댄스 실력을 공개했다.

유진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벌써 8개월전 우리 막둥이 댄싱타임~ #춤선 봐주세요 최애곡이었던 boy with luv #bts지민 춤 따라하기"라는 글과 사진을 게시했다.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뮤직비디오에서 지민의 매력적 인트로 파트 제스처를 그대로 따라하는 로린의 귀여운 모습에 절로 사랑스러운 미소가 지어진다.

앞서 아이들의 '지민 따라하기'가 여러 번 화제가 됐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축구선수 이동국의 아들 시안이는 무대 위에서 안경을 쓴 지민의 모습에 반해 '지민 형처럼 멋있어지기 ' 위한 작전으로 안경을 썼다.

장윤정과 도경완의 아들 연우도 방탄소년단 '불타오르네'(Fire)'를 커버했고, 축구선수 박주호의 2세 건나블리 나은과 건후도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Dynamite) 머리쓸기 안무로 눈길을 끌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