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수, 유튜브 통해 악플 자제 당부
"이런 글 올리지 말아 달라"
/사진=이종혁 인스타그램
/사진=이종혁 인스타그램


배우 이종혁의 아들 이준수가 외모 악플에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준수는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런 글 올리지 말아주세요"라는 글과 한 커뮤니티로 이어지는 링크를 게재했다.

링크한 커뮤니티에는 이준수의 외모를 비하하는 게시물이 담겨 있다.

게시물에 따르면 작성자는 이준수의 모습을 두고 미성년자 등 수십 명의 여성을 성 착취한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조주빈과 닮았다고 주장하고 있어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사진=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준수가 너무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다", "준수야! 행복한 말들만 많이 듣자!", "진지하게 하나도 안 닮음", "준수야 이런 거 보지 말고 신경도 쓰지마!", "준수 마음 아팠을 거 생각하니까 내 마음이 찢어진다", "애한테 못 하는 소리가 없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종혁은 SNS를 통해 이준수 유튜브 채널의 개설 소식을 알렸다. 그는 "이준수가 뭐 만들었다. 언제까지 갈런지는 모르겠다. 보고 뭐라고 하진 말아 달라. 아직 어려서 멘탈이 약하다"고 당부했다. 현재 이준수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9만 명을 돌파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