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지, "김치·쌈 한국 음식" 발언에 뿔난 中
중국 플랫폼서 영상 사라져
햄지 "논쟁되는 거 자체가 말 안 돼"
햄지 /사진=유튜브
햄지 /사진=유튜브


"김치는 한국 음식"이라고 발언한 한국의 먹방 유튜버 햄지(Hamzy)의 동영상이 중국에서 돌연 삭제됐다.

20일 확인 결과 중국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 빌리빌리의 햄지 계정에는 먹방 동영상이 1편도 남아있지 않다.

530만 명이 넘는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햄지는 최근 "김치와 쌈은 한국 음식"이라고 적힌 댓글에 공감 표시를 했다가 중국 네티즌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았다.

사건의 발단은 이렇다. 한 네티즌은 햄지가 지난해 올린 '우렁쌈밥(ft.매콤제육볶음, 우렁쌈장)' 먹방 유튜브 영상에 "쌈 문화가 자신들(중국)의 것이라고 우기는 영상을 보고 화가 났는데, 햄지가 쌈을 싸먹는 영상을 올려줘서 기쁘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햄지는 해당 댓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이후 중국 네티즌들은 햄지가 '좋아요'를 눌렀다는 사실을 공유하며, 비난을 퍼부었다. 햄지의 김치 관련 먹방 영상에 악플을 달기도 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햄지의 중국 미디어 회사 측은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햄지 /사진=유튜브
햄지 /사진=유튜브
그러나 햄지는 "김치는 한국 음식"이라며 맞대응했다. 그는 "김치나 쌈이 당연히 우리나라(한국) 음식이라고 생각한다. 이게 논쟁이 되는 거 자체가 말이 안 된다"며 "중국에서 활동하기 위해 김치를 중국 음식이라고 말해야 한다면 중국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결국 중국에서 햄지의 동영상 계정과 온라인 매장을 운영하는 쑤셴광고는 햄지와의 계약을 해지하고 타오바오(淘寶)에 있는 온라인 매장을 폐쇄하며 햄지의 동영상을 삭제한다고 밝혔다. 이 업체는 "우리는 중국을 모독하는 어떤 행동에도 단호히 반대하며 우리와 계약한 외국 블로거가 중국을 모독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