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브레인 RM
지난해 '재미로' 본 토익, 915점
RM "리스닝 다 맞았는데, 리딩에서 참패"
/사진=브이 라이브 영상 캡처
/사진=브이 라이브 영상 캡처


방탄소년단 RM이 토익 성적을 공개했다.

RM은 19일 진행한 브이 라이브(V LIVE)에서 지난해 "재미로 공부한다"고 밝힌 토익 시험 결과를 묻는 팬들에게 "915점을 맞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리스닝은 거의 다 맞았는데, 리딩에서 참패했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RM은 "지난해 여름 시험을 봤다"며 "리스닝은 거의 다 맞았는데, 리딩이 제가 약한 거 같다"고 자평했다.

이어 "사람들이 제가 영어 입력하면 '슝'하고 나오는 줄 아는데, 그건 절대 아니다"며 "영어 기사를 읽으면 머리가 하얗게 되서 번역기로 넘겨버린다. 그러다 보니 리딩이 약했다"고 시험 결과를 분석했다.
/사진=브이 라이브 영상 캡처
/사진=브이 라이브 영상 캡처
그러면서 "공부 잘하는 애들은 '토익은 쉽잖아' 라고 하는데, 속상했다"며 "그래도 9자 나왔으니까 그걸로 됐다는 마인드"라고 덧붙였다.

RM은 지난해 7월 17일 SNS를 통해 "토익은 10년 만에 재미로"라는 글과 함께 토익 문제집을 푼 인증샷을 게재했다. 방탄소년단 휴식기에 RM은 토익 공부를 하고 있다고 밝힌 것.

RM은 방탄소년단 최고 브레인으로 꼽힌다. 토익 역시 중학교때 독학으로 850점을 맞았고, 고등학교 모의고사 성적은 상위 1.3%를 자랑하는 수재였다.

미국 드라마 '프렌즈'를 보며 독학으로 영어를 익혔다는 RM은 방탄소년단의 해외 활동에서 통역을 전담하며 '뇌섹남'의 면모를 뽐내고 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