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재 '옥문아' 출연, 대세 입증
재재 "연봉협상 앞둔 직장인"
'연반인' 재재, '연반인병' 고백도
'옥문아' 재재/사진=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옥문아' 재재/사진=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재재가 '뇌섹녀' 면모를 자랑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에서는 '연반인' 재재, 안무가 배윤정이 출연했다.

SBS 웹 예능 '문명특급' PD 겸 MC로 활약하고 있다. 톡톡 튀는 진행으로 온라인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는 재재에게 '옥문아' MC들은 "이 정도면 연예인이 아니냐"고 질문했고, 재재는 "연봉 협상을 앞둔 직장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명특급'에서 스스로 칭한 '연반인'으로 자신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고등학교 땐 전교 1등을 했다"며 "이화여대 학생회장 출신"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공유, 정우성, 강동원 등 탑스타들의 선택을 받으며 ‘랜선계 국민 MC’로 떠오른 재재는 사랑받는 진행 비결로 '암기력'을 꼽았는데, 그 예시로 옥문아들의 프로필을 줄줄 읊는 등 특급 재능을 발휘해 탄성을 자아냈다.

재재는 그러면서 "초등학교 고학년 때부터 반장을 했다"며 "명예욕이 남달랐다"고 학창시절을 소개했다.

그럼에도 취업을 위해 "이력서만 50곳 이상 썼다"며 "최종 임원 면접을 가면 저를 꺼려하는 거 같다. 제 캐릭터를 별로 선호하지 않으셨던 거 같다"고 평했다.

재재는 "합숙면접 25명 중 떨어진 5명에 제가 있었다"며 "저의 기준에 개성 있었던 사람이 떨어지는 것 같았다. '재밌다' 싶은 사람이 안됐다"는 의견을 밝혔다.

SBS 입사 비법으로는 "2시간에 1개의 카드뉴스를 만들라고 했는데, 잘못보고 1시간에 2개를 만들어 뽑혔다"고 비하인드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명특급'은 최근엔 인기 연예인들이 연이어 출연하지만 기본 콘셉트는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는 신문물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문명특급' 1회 아이템으로 소개된 '비혼식'에 대해 언급하며 재재는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며 "요즘 친구들에게 결혼은 선택의 영역"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면서 '연반인병'을 얻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재재는 "촬영할 때 과하게 오버하고, 집에가서 후회한다"며 "시키지도 않은 춤, 노래를 하고 나면 '내가 연예인도 아니고 이렇게까지 할 건 아니었는데'라는 생각이 든다"고 털어 놓았다. 재재의 말에 김희철은 "(강)호동 형이 가장 좋아하는 스타일"이라며 강호동과의 만남을 주선하기도 했다.

MC 송은이와 남다른 인연도 공개됐다. 재재는 "송은이가 SNS 팔로우 신청을 해줬다"고 말했고, 송은이는 "재재가 프리랜서를 고민할 당시 'S본부의 빨간 머리 메릴 스트립 국장이 돼라'고 퇴사를 반대했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송은이는 이어 "재재가 생각보다 너무 잘 되는 모습을 보고 소심하게 DM을 보냈다"고 덧붙였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