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연 측 "음주운전, 숙취 풀렸다 판단"
박시연, 대낮 음주운전→교통사고
박시연 "물의를 일으켜 죄송" 사과
박시연/사진=텐아시아DB
박시연/사진=텐아시아DB


박시연이 한낮 음주 교통사고를 냈다.

배우 박시연은 17일 오전 11시 30분께 서울시 송파구 한 삼거리에서 외제차를 몰던 중 대기 중이던 승용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마침 근방에 있던 교통 경찰이 이를 목격해 출동했고, 음주 측정 결과 혈중 알코올 콩도는 0.097%로 운전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만취 상태였다.

박시연과 피해 차량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았지만, 경찰은 박시연을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 후 귀가시켰다.

이후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박시연은 술을 마시고 운전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조사는 일정을 조율 중이라는게 경찰의 입장이다.

박시연의 음주 교통사고 소식은 19일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논란이 커지자 박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직접 사과하는 게 맞기에 저의 개인 공간에 조심스럽게 글을 올린다"며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박시연은 "이유를 불문하고 해서는 안 될 일이었다"며 "안일하게 생각한 저 자신에 대해 후회하고 깊이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박시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은 "박시연이 지난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함께 술을 마셨고, 다음날인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해 자차를 이용해 외출한 것"이라며 "차를 몰다 경미한 접촉사고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근처에 있던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했고, 그 결과 먼허 취소 수치가 나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유를 불문하고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게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박시연 역시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시연은 2000년 미스코리아 대회에 참가하며 연예계에 입문했고, 2005년 SBS '마이걸', 2006년 영화 '구미호가족'에서 눈도장을 찍은 후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최근엔 tvN '산후조리원'에서 임신 후 먹고 싶은 것을 마음껏 먹은 여배우로 카메오 출연을 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다음은 박시연 사과문 전문

박시연입니다.

제가 직접 사과하는 게 맞기에 저의 개인 공간에 조심스럽게 글을 올립니다.

먼저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유를 불문하고 해서는 안 될 일이었습니다. 안일하게 생각한 저 자신에 대해 후회하고 깊이 반성합니다.

저를 응원해 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도 너무 죄송합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반성하고 반성하겠습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