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지민 괴롭힘 증거 공개
"진단서 한 장 올리니 욕 멈췄다"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AOA 출신 권민아가 그룹 내 괴롭힘을 당한 후 받은 진단서를 게재한 후 악플이 줄었다고 털어놨다.

권민아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신과는 내가 20~21살 쯤부터 몰래 수면제를 타 먹기 시작했고, 그 사람(지민)을 점점 더 견디기 힘들어지기 시작한 것은 2015년~ 2016년 사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2018년 3월 20일까지만 이 병원 다니다 다른 데로 옮기고 또 옮기고 결국 지금은 약도 답이 없다. 비참하고 더럽다"며 심경을 털어놨다.

권민아가 공개한 진단서에는 "2016년 2월 27일부터 2018년 3월 20일까지 심한 우울감, 감정의 기복, 불안, 초조, 불면, 자살사고 등 증상이 지속되어 상기 진단 하에 본원에서 약물치료 및 면담치료를 했다"고 쓰여있다.

또 "가수 그룹활동을 했고 리더인 사람으로부터 괴롭힘과 언어적 폭력으로 인해 심리적 스트레스를 반복적으로 나타냈고, 이로 인한 증상의 악화와 재발을 지속했다"며 "병원에서 약물치료를 하고 있으나 자살시도와 공황발작이 지속되는 등 심리적으로 불안정한 상태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사료됨"이라고 했다.

진단서 공개 후 권민아는 "일단 저 괜찮다. 진단서 한 장 올렸을 뿐인데 욕이 멈추고 갑자기 응원글만 올라온다"면서 "제어도 안된 상태에서 외쳐봤지만 신뢰는 커녕 허언증과 거짓말쟁이로 살인자 취급까지 받은 제 절실한 말들이 의사 선생님 한 말씀에 신뢰를 조금은 얻은 것 같아서, 보이는 게 전부인가 싶기도 하다"라고 토로했다.

권민아는 "믿고 응원해 준 분들에게 고맙고 감사하다. 좋아지고 있다. 제가 나쁜 생각 할까 많이 걱정하시던데 괜찮다"고 말했다.

이어 삶에 대한 열정도 드러냈다. 권민아는 "SNS를 멈추고 사람들을 만나란 글도 읽었다. 그럴 필요성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지금 하는 일이 SNS가 필요한 게 많아 당장 멈추긴 힘들다. 쉬는 것 보다 일에 열정을 가지고 집중하는 게 도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권민아는 지난해 7월AOA 활동 당시 리더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AOA 연습생과 활동 시절 리더 지민에게 10여 년간 괴롭힘을 당했다고 밝히며 우울증과 극단적 시도를 한 상처 등을 공개해 대중에게 충격을 줬다.

지민 측이 사과문을 올렸지만 권민아는 해당 사과문이 부적절하다며 폭로를 이어갔고, 결국 지민은 AOA에서 탈퇴 후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지민 괴롭힘 폭로 이후 권민아는 지속적으로 악플에 시달려 왔다. 악플러를 상대로 손배소를 제기하기도 했다.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다음은 권민아 심경 글 전문. 요즘 좋은 사람들도 많이 알게되구, 맡은 일에 대해서도, 또 제 개인 홈페이지와 크림 제작 등 좋아하는 화보와 사진촬영도 하면서 참 즐거웠어요. 전 보다 제가 많이 좋아지고 있다는 걸 느끼면서 하루 하루 보냈어요. 근데 요 몇일 전부터 갑자기 7,8월 당시 사건들을 언급하는 사람들이 다이렉트랑 댓글로 많아지더라구요.

이제 반박도 지치고 떠올리고 싶지도 않고 그래서 차단하거나 지우고 무시했어요. 근데 어제죠? 기사 하나가 터져서 안 좋은 소리들이 많이 들렸어요. 저는 그 기자님이 쓰신 기사를 보고 속상한게 아니라 악플들을 보면서 화가나고 너무 억울했어요.

그 기사에 대한 악플이라면 이해 할 수 있죠 또 지우던가. 왜냐하면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괜찮아요. 근데 하필 제가 제일 민감한 그 사건 언급을 지나쳐 그 사람을 응원하는 사람들이 저에게 말 그대로 욕을 하시더라구요? 증거도 없이 그 사람을 살인으로 몰아간거라며 이 살인자에 허언증에 거짓말쟁이에 정신병자 같은녀언 등등 한국사람도 포함해서 외국분들도 번역기를 써서 점차 점차 그런 글들이 늘어가고 있었어요.

상처 받을 정도의 욕을 떠나서, 제가 왜 이딴말을 들어야 하는지 그리고 너무 억울해서 신경안정제 먹어가면서 보이는대로 지우고 참고 또 참고 참았어요. 이제 좀 언급 안할때도 되지 않았나요? 저 진짜 그 사건, 그 사람에 대해 정~말 진심으로 그만듣고 싶거든요 증거를 올리지 않았던건 당연히 또 시끄러워지고, 뜬끔없이 비록 깨끗히 끝난 사건은 아니지만 꺼낼필요도 없고 그 정도 까지 하고 싶지도 않았어요. 나도 이 정도 했으면 이제 그냥 나만 신경쓰자 하고. 근데 그 사람의 팬들이 계속해서 내게 욕짓거리와 증거. 증거. 또 증거. 이 사람들이 진정 그 사람을 위한다면 왜 자꾸 증거를 원하지? 머리가 나쁜건가? 아님 정말 내 말의 모든것이 허언증이라고 생각을 했나요?

그 모든게 거짓이라면 난 벌써 신고당하고, 감옥에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마지막으로 이 한국 사람 댓글을 봐버렸어요. 본인이 적어도 30대 초중반이나 40대쯤 반말 찍찍 써가면서 내 이름 다른 가수 이름 막 부르고 아주 떵떵하게 써놓은 걸 보는 순간 기가 막혀서 답글 달아줬더니 개인적으로 보내달라며 다이렉트가 왔는데 음..제가 보기엔 당신 경우 없어요. 아 그리고 그 사람에게 손목 아니라 그 사람이 손목 오타. 아무튼 손목 긋는게 심심하면 하는 그런 놀이로 보이세요?

그 사람은 나 때문에 그을 이유도 없고 난 왜 그었는지 그것도 수십차례 극단적 시도를 왜 했는지 이유가 사람이야. 그리고 지금 댓글 단 이 사람뿐만 아니라 아직도 이런 사람들 많지만 전 이 사람이 바라는대로 1%라도 들어줘야 할 것 같네요. 좋은 재주 있으세요 굉장히 묘하게 열받게 하는. 그리고 앞으로 그런 댓글 다 지우고 차단 시킬겁니다. 이젠 진짜 그만 좀 언급하시고 그 사건으로는 그만 괴롭히세요. 난 강조하지만 10년동안 이 악물고 버텨야하는 환자였어 정신과 내용을 보니 내가 내 자신이 불쌍하더라 자꾸 그 사람이 나 때문에 욕 먹고 있다고 나 보고 살인자다 불쌍하지도 않냐 되도 안한 소리 하지마요.

10년을 나에게 죄 지은 사람도, 그 사람에게 죄 없는 나도 똑같이 욕이란 욕은 다 듣고 있으니까 그건 각자가 알아서 이겨내야지 뭘 나한데 책임을 지래 책임 받을 사람이 또 반박글이나 쓰고 앉아 있는데요. 예? 저도요 사람인데 솔직하게 맨날 당당한 척 쿨한 척 반박이나 즐기는거 같죠? 아뇨 솔직히 힘들어요. 제발 좀.

정신과는 내가 20, 21살쯤부터 몰래 수면제를 타 먹기 시작했고, 그 사람을 점점 더 견디기 힘들어지기 시작한거는 2015~2016년 사이 부터였으며, 2018년 3월 20일까지만 이 병원 다니다가 다른데로 옮기고, 또 옮기고 결국 지금은 약도 답이 없다. 비참하고 더러워서 진짜.
권민아 2차 심경글 전문. 일단 저 괜찮아요 말짱해요 진단서 한장 올렸을 뿐인데 ㅆ욕이 멈추고 갑자기 좋은글, 응원글들만 올라오네요..근데 오히려 씁쓸한건 제가 지금 좀 예민한 탓이겠죠?

그동안 정말 수도 없이 제어도 안된 상태에서 외치고 외쳐봤지만 신뢰는 커녕 허언증과 거짓부렁이로 살인자 취급까지 받은 제 절실했던 그 말들이 의사선생님 말씀 한 마디 덕분에 이제서야 많은 분들께 신뢰를 조금은 얻은 것 같아서요. 정말 보여지는게 전부인가 싶기도 하고 절 처음부터 끝까지 믿고 응원해주셨던 분들께 진심으로 고맙고 감사하고, 진단서 보고 혹시나 많이 놀랬을 것 같아 달래주고 싶네요. 별거 아니고 좋아지고 있으니 노 걱정.

그리고 제가 또 나쁜 생각하고 있을까봐 많이들 걱정하시던데 저 괜찮아요! 더한일도 이미 이겨내고 지나왔잖아요. 그리구 SNS를 멈추고 사람들을 만나고 지냈으면 좋겠다는 글들도 읽었어요 무슨 뜻인줄 알아요 그럴 필요성도 있고요. 하지만 곧 팬들과 함께 만든 "갖추 갖추" 라는 브랜드 이름으로 제 개인 홈페이지도 나오고, 지금 하고 있는 일이 SNS를 이용해야 할 부분들이 많아서 당장은 완전히 멈출순 없을 것 같아요.

저도 일을 해야하고, 하고 싶구요 그리고 쉬는 것 보단 오히려 일에 더 열정 가지구 빠져서 집중하는게 저한데 많이 도움 되더라구요. 물론 홍보성 게시글들 때문에 많이 불편해하시고, 싫어하시는 분들도 계시다는거 알고있어요. 그런 부분은 저도 시작한지 얼마안되서 인지를 잘 못했던 부분들이고 앞으로 조금씩 조절도 하고 많이 공부할께요!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