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세정 인스타그램
사진=김세정 인스타그램


사진=김세정 인스타그램
사진=김세정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김세정이 OC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종방을 앞두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김세정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음 주면 마지막이구나"라는 멘트와 함께 우는 표정의 이모티콘을 덧붙였다.

또 함께 게재한 두 장의 셀카에는 아쉬운 듯한 표정을 짓고 있는 김세정의 모습이 담겼다.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걸크러쉬한 '상여자'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김세정이지만 셀카 속 그의 모습은 청순하고 사랑스러운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세정은 '경이로운 소문'에서 도하나 역을 맡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