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SNS로 악플 고통 호소
"그 사건으로 그만 괴롭히라"
결국 정신과 진단서 공개
 권민아 /사진=텐아시아DB
권민아 /사진=텐아시아DB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지민 괴롭힘'의 증거를 대라는 악플에 고통을 호소하다 과거 진료 기록이 담긴 진단서를 공개했다.

권민아는 18일 자신의 SNS에 "요즘 좋은 사람들도 많이 알게 되고, 맡은 일에 대해서도 또 제 개인 홈페이지와 크림 제작 등 좋아하는 화보와 사진촬영도 하면서 참 즐거웠다. 전보다 내가 많이 좋아지고 있다는 걸 느끼면서 하루 하루 보냈다. 근데 요 며칠 전부터 갑자기 7, 8월 당시 사건들을 언급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더라"고 적었다.

이어 "하필 내가 제일 민감한 그 사건 언급을 넘어 그 사람을 응원하는 사람들이 내게 욕을 하더라. 증거도 없이 그 사람을 살인으로 몰아간 거라며 살인자, 허언증, 거짓말쟁이라는 글들이 많아졌다"고 토로했다.

권민아는 "상처 받을 정도의 욕을 떠나서 내가 왜 이딴 말을 들어야 하는지 그리고 너무 억울해서 신경안정제 먹어가면서 보이는 대로 지우고 참고 또 참고 참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사건, 그 사람에 대해 진심으로 그만 듣고 싶다. 증거를 올리지 않았던 건 당연히 또 시끄러워지고, 깨끗히 끝난 사건은 아니지만 다시 꺼낼 필요도 없고, 그 정도까지 하고 싶지도 않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권민아는 "이젠 진짜 그만 좀 언급하시고 그 사건으로는 그만 괴롭히라. 난 강조하지만 10년동안 이 악물고 버텨야하는 환자였다. 정신과 내용을 보게 됬는데 내 자신이 불쌍하더라. 자꾸 그 사람이 나 때문에 욕 먹고 있다고 나 보고 '살인자다', '불쌍하지도 않냐' 같은 소리 하지 말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후 권민아는 "정신과는 20, 21세 쯤부터 몰래 수면제를 타 먹기 시작했고, 그 사람을 점점 더 견디기 힘들어지기 시작한 거는 2015~2016년부터였다. 2018년 3월 20일까지만 이 병원 다니다가 다른 데로 옮기고, 또 옮기고 결국 지금은 약도 답이 없다. 비참하고 더러워서 진짜"라며 의사의 소견이 담긴 진단서를 공개했다.

진단서에는 "환자는 2016년 2월 27일부터 2018년 3월 20일까지 심한 우울감, 감정의 기복, 불안, 초조, 불면 등의 증상이 지속돼 상기 진단 하에 본원에서 악물 치료 및 면담치료를 하였음. 환자는 본원 치료 당시 가수 그룹 활동을 하였고, 리더인 사람으로부터의 괴롭힘과 언어적 폭력으로 인해서 심리적 스트레스를 반복적으로 나타냈고, 이로 인한 증상의 악화와 재발을 지속하였음. 환자는 현재 타 정신건강의학과 병원에서 약물치료를 하고 있으나, 극단적 선택 시도와 공황발작이 지속 되는 등 심리적으로 불안정한 상태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사료됨"이라고 적혀 있다.

앞서 권민아는 지난해 지난 7월 AOA로 활동하며 지민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괴롭힘 문제로 극단적인 선택까지 시도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거세게 일었다. 이에 지민은 AOA에서 탈퇴했다. 다음은 권민아 SNS 게시글 전문요즘 좋은 사람들도 많이 알게 되고, 맡은 일에 대해서도, 또 제 개인 홈페이지와 크림 제작 등 좋아하는 화보와 사진촬영도 하면서 참 즐거웠어요. 전 보다 제가 많이 좋아지고 있다는 걸 느끼면서 하루 하루 보냈어요. 근데 요 몇일 전부터 갑자기 7, 8월 당시 사건들을 언급하는 사람들이 다이렉트랑 댓글로 많아지더라고요. 이제 반박도 지치고 떠올리고 싶지도 않고 그래서 차단하거나 지우고 무시했어요.

근데 어제죠? 기사 하나가 터져서 안 좋은 소리들이 많이 들렸어요. 저는 그 기자님이 쓰신 기사를 보고 속상한게 아니라 악플들을 보면서 화가나고 너무 억울했어요. 그 기사에 대한 악플이라면 이해할 수 있죠 또 지우던가. 왜냐하면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괜찮아요 근데 하필 제가 제일 민감한 그 사건 언급을 지나쳐 그 사람을 응원하는 사람들이 저에게 말 그대로 욕을 하시더라구요? 증거도 없이 그 사람을 살인으로 몰아간거라며 이 살인자에 허언증에 거짓말쟁이에 정신병자 같은 X 등등 한국사람도 포함해서 외국분들도 번역기를 써서 점차 점차 그런 글들이 늘어가고 있었어요. 상처 받을 정도의 욕을 떠나서, 제가 왜 이딴 말을 들어야 하는지 그리고 너무 억울해서 신경안정제 먹어가면서 보이는대로 지우고 참고 또 참고 참았어요. 이제 좀 언급 안 할 때도 되지 않았나요?

저 진짜 그 사건, 그 사람에 대해 정~말 진심으로 그만듣고 싶거든요. 증거를 올리지 않았던건 당연히 또 시끄러워지고, 뜬금 없이 비록 깨끗히 끝난 사건은 아니지만 꺼낼 필요도 없고 그 정도까지 하고 싶지도 않았어요. 나도 이 정도 했으면 이제 그냥 나만 신경쓰자 하고. 근데 그 사람의 팬들이 계속해서 내게 욕짓거리와 증거.증거.또 증거. 이 사람들이 진정 그 사람을 위한다면 왜 자꾸 증거를 원하지? 머리가 나쁜 건가? 아님 정말 내 말의 모든 것이 허언증이라고 생각을 했나요? 그 모든 게 거짓이라면 난 벌써 신고 당하고, 감옥에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마지막으로 이 한국 사람 댓글을 봐버렸어요. 본인이 적어도 30대 초중반이나 40대쯤 됬으니 반말 찍찍 써가면서 내 이름 다른 가수 이름 막 부르고 아주 떵떵하게 써놓은 걸 보는 순간 기가 막혀서 답글 달아줬더니 개인적으로 보내달라며 다이렉트가 왓는데 음..제가 보기엔 당신 경우 없어요. 아 그리고 그 사람에게 손목 아니라 그 사람이 손목 오타. 아무튼 손목 긋는게 심심하면 하는 그런 놀이로 보이세요? 그 사람은 나 때문에 그을 이유도 없고 난 왜 그었는지 그것도 수십차례 극단적 시도를 왜 했는지 이유가 사람이야 그리고 지금 댓글 단 이 사람뿐만 아니라 아직도 이런 사람들 많지만 전 이 사람이 바라는 대로 1%라도 들어줘야 할 것 같네요. 좋은 재주 있으세요. 굉장히 묘하게 열받게 하는. 그리고 앞으로 그런 댓글 다 지우고 차단 시킬 겁니다. 이젠 진짜 그만 좀 언급하시고 그 사건으로는 그만 괴롭히세요

난 강조하지만 10년 동안 이 악물고 버텨야하는 환자였어 정신과 내용을 보게 됐는데 내가 내 자신이 불쌍하더라. 자꾸 그 사람이 나 때문에 욕 먹고 있다고 나 보고 살인자다 불쌍하지도 않냐 되도 안한 소리 하지마요. 10년을 나에게 죄 지은 사람도, 그 사람에게 죄 없는 나도 똑같이 욕이란 욕은 다 듣고 있으니까 그건 각자가 알아서 이겨내야지 뭘 나한데 책임을 지래 책임 받을 사람이 또 반박글이나 쓰고 앉아 있는데요 예? 저도요 사람인데 솔직하게 맨날 당당한 척 쿨한 척 반박이나 즐기는거 같죠? 아뇨 솔직히 힘들어요 제발 좀.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