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프러포즈 현장 공개
"누가 한들 뭐가 중요한가"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김영희가 야구선수 출신의 10살 연하 윤승열에게 돈길 프러포즈를 했다.

김영희는 지난 17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4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결혼 앞두고 매일 고마운 승열이에게 프로포즈 했다. 황금이로 예행연습도 하고"라며 입을 뗐다.

그러면서 "여기저기 심부름 보내면서 시간 벌고 영상도 찍고 승열이 우는거 처음 봄. 프로포즈 누가 한들 뭐가 중요한가? 둘이 사랑하는 마음이 같으면 끝"이라고 밝혔다.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에는 예비 신랑 윤승열이 김영희에게 프러포즈를 받고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주위에는 하트 모양의 초와 장미 꽃잎, 돈으로 만든 길 등이 방안을 한가득 채우고 있다. 이에 김영희는 "승열아 이거 언제 다 치워? 부탁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멋져요 언니. 꽃길보단 돈길", "너무 멋지다", "두 분 모두 축하드립니다", "이야 멋지고 예쁘다", "진짜 최고", "진심 너무 보기 좋아요"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김영희는 윤승열과 내달 23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다음은 김영희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결혼 앞두고
매일 매일 고마운 승열이에게 프로포즈 했습니다~
황금이로 예행연습도 하고 ㅎ
.
여기저기 심부름 보내면서 시간 벌고 영상도 찍고
승열이 우는거 첨봄
프로포즈 누가 한들 뭐가 중한가
둘이 사랑퓨 하는 마음이 같으면 끝~
.
승열아 이거 언제 다 치워??!ㅎ
부탁해~~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