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이·쿤디판다, 무성의 방송 논란
소속사 측 "불편함 드려 죄송"
비와이 "선 넘은 악성 댓글 지나치지 않을 것"
래퍼 비와이/ 사진=Mnet 제공
래퍼 비와이/ 사진=Mnet 제공


무성의한 방송 태도로 논란이 불거졌던 래퍼 비와이가 악플러들에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비와이는 18일 SNS를 통해 "저희로 인해 불쾌하셨을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 그러나 실제 상황과는 다른 내용의 악의적 편집과 날조만을 보고 작성된 선 넘은 악성 댓글들은 절대 지나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처벌을 위해 상당 부분 자료취합을 완료하였으며, 악성 루머 생산 혹은 악의적인 댓글과 메세지들은 선처 없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비와이는 "앞으로도 저를 포함해서 데자부그룹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악성 댓글 및 게시글에 대한 수집과 법적 대응은 지속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라며 "이전에 게시했던 사과문은 후속조치와 댓글 삭제를 방지하기 위해 잠시 보관해두었다"고 알렸다.
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이와 함께 비와이는 수집한 악플과 변호사와의 통화 기록을 인증했다.

앞서 비와이는 같은 소속사 아티스트인 쿤디판다와 KBS 쿨FM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에 출연했다가 무성의한 태도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당시 쿤디판다는 이름을 불러달라는 청취자의 요청에 "하기 싫은데. '새해 소원입니다. OO아'라고 해달라고요?"라고 답했다. 이에 DJ인 영케이가 이름만 불러주시면 된다고 하자 "OO아"라고 짧게 말했다.

또 비와이는 "삼행시가 가능하냐"는 영케이의 요청에 "불가능하다"고 잘라 말했다. 생방송 도중 "개잘한다"는 부적절한 말을 쓰기도 했다. 영케이가 "굉장히 잘한다"고 순화해 바로 잡았지만, 비와이는 재차 "개잘한다"고 말하며 이를 무시했다.
비와이, 쿤디판다 /사진=SNS
비와이, 쿤디판다 /사진=SNS
논란이 커지자 소속사 데자부그룹은 "적합하지 못한 태도로 청취자 여러분께 불편함을 드렸다. 진심을 다해 사과드린다. 특히 방송을 이끌어나가는 데이식스의 영케이 님과 '키스 더 라디오'에 계신 모든 제작진 분들, 데이식스의 팬 분들을 포함한 모든 청취자 여러분께서 겪으셨을 불편함에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방송 내용을 모든 아티스트와 모든 직원들이 전부 직접 다시 한번 확인해보고, 청취자분들께서 느끼셨을 불편함에 대해 반성하는 마음으로 고찰했다"며 "방송 제작진 분들과 DJ님 측에게 직접 연락을 취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해드렸고, 어제의 모습으로 불쾌하셨을 모든 분들에게 확실하고 진실된 사과를 위해 늦게 사과의 말씀을 드리게 된 점, 더불어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비와이와 쿤디판다는 이 같은 소속사의 사과문을 각자의 SNS에 공유했다.
다음은 비와이 SNS 게시글 전문
저희로 인해 불쾌하셨을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그러나 실제 상황과는 다른 내용의 악의적 편집과 날조만을 보고 작성된 선 넘은 악성 댓글들은 절대 지나치지 않겠습니다.

이에 대한 처벌을 위해 상당 부분 자료취합을 완료하였으며, 악성 루머 생산 혹은 악의적인 댓글과 메세지들은 선처 없이 법적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또한 앞으로도 저를 포함해서 데자부그룹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악성 댓글 및 게시글에 대한 수집과 법적 대응은 지속적으로 이뤄질 예정입니다.

(이전에 게시했던 사과문은 후속조치와 댓글 삭제를 방지하기 위해 잠시 보관해두었습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