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이·쿤디판다, 라디오 출연
"하기 싫어요", "가사 몰라요" 불성실 태도
방송 중 휴대전화 알람까지

비와이·쿤디판다 태도, 비판 이어져
/사진-KBS 쿨FM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KBS 쿨FM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 인스타그램 캡처


비와이, 쿤디판다 측이 태도 논란에 사과했다.

비와이, 쿤디판다 소속사 데자부그룹 측은 16일 "적합하지 못한 태도로 청취자 여러분께 불편함을 드렸다"며 "진심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래퍼 비와이와 쿤디판다는 지난 15일 방송된 방송된 KBS 쿨FM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이하 '데키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들은 방송 내내 팬들이 보낸 요청을 무시하는가 하면, 휴대전화 벨이 울리고, 방송 중 사진을 찍는 등 기본 매너조차 지키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사진-KBS 쿨FM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KBS 쿨FM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KBS 쿨FM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KBS 쿨FM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 인스타그램 캡처
"삼행시를 지어달라"는 진행자 영케이 요청 뿐 아니라 "이름을 불러 달라"는 팬들의 메시지에도 "하기 싫다"는 반응을 보였다. 자신의 노래를 불러달라는 말에 쿤디판다"는 "가사를 모른다"는 말을 당당하게 하기도 했다.

데자부그룹 측은 "영케이 님과 제작진, 데이식스 팬들을 포함한 모든 청취자 분들께서 겪었을 불편함에 사과드린다"며 "모든 미디어 프로그램에서 기본적으로 가져야 할 점 중 저희의 잘못된 점, 반성할 점을 깊이 이해할 수 있었고 개선해야 할 일이라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영케이 측과 제작진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 밝히면서 "진실된 사과를 위해 늦게 사과의 말씀을 드리게 된 점, 더불어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전했다.
/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캡처
이날 방송에서 비와이는 "3행시가 가능하냐"는 DJ 영케이의 요청에 "불가능하다"고 단칼에 거절하는가 하면, 방송에서는 부적합한 "*잘한다" 등의 말을 아무렇지 않게 내뱉었다. 당황한 영케이가 "굉장히 잘한다"고 순화했지만, 비와이는 다시 한 번 "*잘한다"고 반복했다.

비와이는 Mnet '쇼미더머니5'에서 독실한 종교인임을 밝히며 바른 인성과 실력으로 사랑받았다. 거친 이미지의 래퍼들 사이에서 예의바른 태도의 비와이는 단연 주목받았지만, 이날엔 무성의한 태도 뿐 아니라 방송 중 사진을 찍고, 이를 실시간으로 SNS에 게재하는 등 태도로 지적받았다.
/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캡처
쿤디판다 역시 팬이 "새해 소원이다"며 "제 이름을 한 번 불러달라"는 요청에도 "하기 싫은데"라고 말했다. 영케이가 "00아"라고 "이름만 부르면 된다"고 재청하자, 못마땅한 듯 이름을 불렀다.

또한 자신의 노래를 요청하는 팬에게도 "가사를 몰라 못한다"고 당당하게 밝혔다. 심지어 해당 곡은 Mnet '쇼미더머니9'를 통해 첫선을 보인 후 지난해 11월 21일에 발매된 최신 곡이라는 점에서 "문제가 있는 거 아니냐"는 반응이 나왔다.

여기에 생방송 중 휴대전화 벨이 울리는 등 시종일관 무책임한 모습으로 충격을 줬다.

그럼에도 방송 이후 자신의 SNS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면서 '개 좋아'라는 표현에 문제 의식을 느끼지 않을 뿐 아니라 "케이블이라 괜찮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논란이 커졌다.

소속사의 사과문 발표 후 정작 비와이, 쿤디판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속사 공식 사과문만 게재했다는 점에서 비판의 목소리는 이어지고 있다.
다음은 비와이, 쿤디판다 소속사 사과 전문

사과드립니다.

저희 데자부그룹 소속 아티스트 비와이, 쿤디판다는 1월 15일 밤 10시에 진행되는 KBS 쿨FM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의 '본인등판'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적합하지 못한 태도로 청취자 여러분께 불편함을 드렸습니다. 진심을 다해 사과드립니다.

특히 방송을 이끌어가시는 데이식스의 영케이님과 '키스 더 라디오'에 계신 모든 제작진 분들, 데이식스 팬분들을 포함한 모든 청취자 여러분께서 겪으셨을 불편함에 사과드립니다.

방송 내용을 모든 아티스트와 모든 직원들이 전부 직접 다시 한 번 확인해보고, 청취자분들께서 느끼셨을 불편함에 대해 반성하는 마음으로 고찰하였습니다. 또한 미디어의 모든 프로그램에서 기본으로 가져야 할 점 중 저희의 잘못된 점, 반성할 점을 깊이 이해할 수 있었고 개선해야 할 일이라 생각합니다.

방송 제작진분들과 DJ님 측에게 직접 연락을 취하여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해드렸고, 어제의 모습으로 불쾌하셨을 모든 분들에게 확실하고 진실된 사과를 위해 늦게 사과의 말씀을 드리게 된 점 더불어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방송을 통해 실망하시거나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의 기분이 조금이나마 풀리시기를 바라며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