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담 "지난해 5월 비연예인과 재혼" [공식]


개그맨 출신 배우인 류담이 지난해 비연예인과 재혼했다.

류담의 소속사 sidusHQ는 15일 "류담은 2020년 5월 비연예인인 신부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양가 가족과 가까운 지인들만을 모시고 서울 모처에서 소박한 결혼식을 진행하였고 이후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류담과 아내는 2019년 만나 사랑을 키워나갔다. 소속사는 "조심스러운 상황이었기에 신중을 기할 수밖에 없어 미리 알려드리지 못한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류담 씨의 새로운 출발에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리겠다"고 당부했다.

류담은 2011년 비연예인과 결혼했으나 2015년에 이혼했다. 류담의 이혼 사실은 4년 뒤인 2019년에 알려졌다.
이하 sidusHQ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idusHQ입니다.

오늘 보도된 류담 씨 결혼 관련한 공식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류담 씨는 2019년, 따듯한 마음씨와 배려심을 지닌 신부를 만나 사랑을 키워나가며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평생을 함께 하기로 하였고 2020년 5월 비연예인인 신부와 백년가약을 맺었습니다.

양가 가족과 가까운 지인들만을 모시고 서울 모처에서 소박한 결혼식을 진행하였고 이후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조심스러운 상황이었기에 신중을 기할 수밖에 없어 미리 알려드리지 못한 점 양해 부탁드리겠습니다.

류담 씨의 새로운 출발에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리겠습니다.

앞으로 배우로서도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