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원, 장난감 '먹튀' 의혹 제기
에버랜드 직원 폭로글 '화제'
"마감 때까지 기다려도 안 왔다" 주장
플로리스트 문정원. /텐아시아DB
플로리스트 문정원. /텐아시아DB


방송인 이휘재의 아내이자 플로리스트 문정원이 층간소음에 이어 장난감 '먹튀' 논란에 휩싸였다.

15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휘재 아내 문정원 에버랜드 장난감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한 누리꾼이 남긴 댓글 캡처 화면이 담겨 있다. 그는 "나는 2017년도에 에버랜드에서 문정원에게 당했다"며 입을 뗐다.

그러면서 "아이에게 장난감을 두 개 판매했고 3만 2000원 나왔다. 근데 지금 지갑이 없다고 조금 있다 온다더니 밤까지 계속 기다려도 안 와서 내가 채웠다"면서 "얼굴 알려진 분이라 믿었고, 놀이공원 마감 시간까지 계속 기다리기만 했다. 근데 어려서 순진하게 믿은 내가 잘못이다. 당시 문정원이 아들과 직접 찍어준 사진 있는데 그게 유료였나 보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다른 누리꾼이 "그건 범죄다. 사실이라면 공소시효가 안 지났으니 고소, 고발 가능하다"고 말하자 "사실이다. 매장에서 함께 기다린 다른 직원들도 5명 정도 된다. 범죄인 건 명확하지만 소비할 에너지가 없어서 내가 메꾸고 넘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요즘 세상에 거짓말이라면 무고죄로 고소당한다. 사실 맞다"며 거짓이 아님을 강조했다.

장난감 '먹튀' 논란에 대한 진실은 아직 확인된 바 없다. 현재 누리꾼들은 문정원의 SNS를 찾아가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이 같은 의혹을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문정원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사진=엠엘비파크
/사진=엠엘비파크
한편 문정원은 최근 이웃 주민이 남긴 층간소음 항의 댓글로 파문이 일었다. 여러 방송과 문정원의 유튜브 채널 등에서 쌍둥이 아들 서언, 서준이 소파에서 바닥으로 점프하는 모습, 이휘재가 운동화까지 신고 아이들과 야구 놀이를 하는 모습 등 층간소음 유발 증거들이 드러나 논란에 불을 지폈다.

비난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문정원은 지난 13일 사과문을 남겼다. 그는 "변명의 여지 없는 저희 부주의가 맞다"면서 "더는 같은 문제로 불편 끼치지 않도록 더욱더 조심하겠다"고 전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