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승빈, 심은진과 법적인 부부
전 부인 홍인영 의미심장 폭로
이혼 3개월 만에 동거 의혹까지…"사실 아냐"
 배우 전승빈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배우 전승빈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배우 전승빈이 심은진과 재혼으로 불거진 전 아내 홍인영과 갈등에 입을 열었다.

14일 전승빈은 소속사 스타휴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풍선처럼 불거지는 의혹과 저의 대한 오해에 있어서 해명이 필요할 거 같다"며 "의도치 않은 논란으로 사실이 아닌 의심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 같아 이를 바로잡아 더 이상 누구도 상처받지 않도록 하기 위해 정확한 내용을 전달 드리고자 한다"며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조목조목 해명했다.

홍인영 측이 "일주일 만에 이혼해줬다"는 주장에 대해 전승빈은 "2019년 12월 별거를 시작했고, 이혼서류를 접수해 2020년 4월 이혼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배우 홍인영 /사진=소속사 제공
배우 홍인영 /사진=소속사 제공
그러면서 "별거 당시 저를 키워주신 외할머니가 2020년 1월 4일 돌아가셔서 장례식을 치르는 동안에도 전 와이프는 장례식에 참석을 안했었기에 이미 그무렵부터 이혼을 준비하며 별거 생활을 해왔다는 부분 또한 논란에 여지는 없으리라 생각된다"고 전했다.

홍인영이 댓글로 "이혼은 4월에 했는데, 심은진 씨 사진을 보니 내가 살 던 그곳에 7월부터 함께 지내는 것 같다"며 이혼 후 3개월 만에 동거를 했다는 의혹 제기에도 "지금 현재도 실질적으로 살림을 합치거나 신혼집을 꾸린 상황은 아니다"며 "코로나 상황 때문에 대부분의 데이트를 집에서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지 살림 합치거나 신혼살림을 꾸린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2018년 이혼했다는 기사는 오보"라며 "2018년 이혼했다는 기사가 제가 인터뷰한 것처럼 논란이 되어 더 이상의 추측성 기사로 인하여 많은 분들이 오해를 하시지 않도록 기사는 자제 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전승빈, 심은진 /사진=텐아시아DB
전승빈, 심은진 /사진=텐아시아DB
심은진은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결혼 소식을 직접 밝혔다. 지난해 5월 종영한 MBC '나쁜사랑'에 함께 출연했던 전승빈과 결혼한다는 것.

하지만 전승빈이 지난해 4월 홍인영과 이혼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만남 시점이 묘하게 겹친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후 전승빈 측은 "이혼 확정만 지난해 4월이었을 뿐 2019년부터 별거하며 이혼을 준비했다"며 "세부 조율에 대한 시간이 걸려 이혼 확정까지 시일이 걸린 것이지 2019년부터 이혼 과정에 있었다"고 밝혔다.

홍인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결혼 소식이 알려진 후 '할말하않'이라는 글을 올리며 묘한 심경을 전했다. 홍인영의 어머니는 "언제 별거했었나?무서워서 도망왔었지"라는 댓글을 남기며 전승빈을 저격했다.

뿐만 아니라 심은진의 인스타그램에 홍인영의 어머님이 댓글로 "일주일 만에 이혼해줬다"며 "도망나왔다"는 댓글로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홍인영 어머니의 댓글에 심은진은 "어머니, 여기서 이러시지 마시길 바랍니다"라며 "할 말이 많으셔도 참을 때가 있는 법인데, 여기까지 오셔서 일 크게 만드셔봤자 따님도 힘들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저와는 그만큼 상관없는 일이고, 이미 받아들인 일이니 다른 추측이나 오해를 만드는 발언은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는 마음이다"고 전했다.

이어 "어머니께서 보지 못하셨던, 그 간의 일들 중 심각했던 일들을 저를 몰랐을 당시 승빈 씨의 일들을 알고 있었던 동료 배우들, 스태프들에게서 많은 얘길 들었다"며 "그것들이 밖으로 꺼내어진다면, 아마 더 심각한 이들이 발생할 것"이라고 적었다.
또 "지금 올린 글을 본인이 삭제해준다면, 저도 기꺼이 별 문제삼지 않고 있을 것"이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홍인영의 어머니는 "(전)승빈이가 큰 일을 만들어서 세상에 내놓았다"며 "심각한 일들이 발생한 것 또한 그들이 좌초한 것, 심은진 씨 앞날이 환히 빛나시길"이라고 반박했다.
다음은 전승빈 입장 전문
홍인영, 전승빈, 심은진/사진=텐아시아  DB, 소속사 제공
홍인영, 전승빈, 심은진/사진=텐아시아 DB, 소속사 제공
안녕하세요! 스타휴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인 전승빈배우와 관련한 논란에 대하여 더 이상 추측성 보도와 확인되지 않은 내용들로 인하여 상처를 받는 분들이 발생하지 않게 하기 위하여 본인의 입장을 전달드리고자 합니다.

더 이상 추측성 보도와 무분별한 비방을 자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전승빈입니다.

우선 앞서 전해드렸던 소식에 있어서 저의 마음과는 다르게 많은 분들에게 심려 끼쳐 드리고 불편 드려서 죄송합니다.

계속해서 풍선처럼 불거지는 의혹과 저의 대한 오해에 있어서 해명이 필요할거 같아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저는 지난 일들이 불거져 누군가에게는 상처가 되는 동시에 누군가는 불편한 상황이 되고 또한 논란의 중심이 되는 게 모두에게 좋은 일은 아니라고 스스로 생각하여 지난 일들의 언급은 안한 채 좋은 일들만 전해드리려 했습니다.

현재 사회적으로 저의 일 말고도 중요한 사건들이 많고 많은 분들이 힘든 나날을 보내고 계신 시기에 괜한 불편함 드릴까 걱정도 되었습니다.

하지만 의도치 않은 논란으로 사실이 아닌 의심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 같아 이를 바로잡아 더 이상 누구도 상처받지 않도록 하기 위해 정확한 내용을 전달 드리고자 합니다.

우선 저는 2019년 12월 별거를 시작하여 이혼서류를 접수하고 2020년 4월에 이혼이 확정되었습니다.

별거 중 서로 이혼을 결정하고 이혼에 대한 양측 협의기간과 코로나로 인한 법원 휴정으로 인하여 2020년 3월5일에 이혼에 대한 서류를 법원에 접수하였으며 2020년 4월에 최종적으로 법적 확정이 되었습니다.

이 부분은 2020년 3월5일 이혼 접수 시 법원에 제출한 서류와 이혼절차 진행을 위하여 변호사를 선임한계약서에도 날짜가 명시되어 있기에 명백한 사실로 더 이상 논란이 될 부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별거당시 저를 어릴 적에 키워주신 2020년 1월4일에 저의 외할머니께서 돌아가셔서 장례식을 치르는 동안에도 전 와이프는 장례식에 참석을 안했었기에 이미 그무렵부터 이혼을 준비하며 별거 생활을 해왔다는 부분 또한 논란에 여지는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또한 이혼 3개월 후 살림을 차렸다는 얘기가 있는데 지금 현재도 실질적으로 살림을 합치거나 신혼집을 꾸린 상황은 아닙니다.
심은진씨는 아직도 본가에 생활 중이며 저희 집과 본인 집을 왕래하는 코로나 상황 때문에 대부분의 데이트를 집에서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지 살림 합치거나 신혼살림을 꾸린 적은 없습니다.

2018년 이혼했다는 기사는 분명 오보이며 저는 소속사를 통하여 2019년 12월부터 별거를 하며 이혼을 준비 중이었으며 2020년 4월에 이혼이 확정되었다고 말씀을 드렸는데 마치 2018년 이혼했다는 기사가 제가 인터뷰한 것처럼 논란이 되어 더 이상의 추측성 기사로 인하여 많은 분들이 오해를 하시지 않도록 기사는 자제 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저희의 만남이 짧아 많은 분들이 오해 하실 수 있는 상황인 점 충분히 이해하고 있지만 분명히 말씀을 드릴 수 있는 건 이혼과 심은진씨 와의 만남이 시기가 겹치는 일은 절대 없었습니다.

이렇게 제가 정확한 사실을 알려드림으로써 더 이상 논란이 되지 않기를 바라며 저의 새 출발이 그분에게는 서운할 수 있고 기분이 좋지만은 않은 소식이었을 것이라 이해합니다.
하지만 이제 그분도 모든 논란에서 벗어나 부디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여러 가지 힘든 시기에 많은 분들께 염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