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앤 해서웨이 인스타그램
사진=앤 해서웨이 인스타그램


사진=앤 해서웨이 인스타그램
사진=앤 해서웨이 인스타그램
사진=앤 해서웨이 인스타그램
사진=앤 해서웨이 인스타그램
할리우드 배우 앤 해서웨이가 육감적인 몸매를 뽐냈다.

앤 해서웨이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Fashion, but make it fashion"이라는 멘트와 함께 여러장의 화보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앤 해서웨이는 과감한 디자인의 드레스들을 다양하게 소화했다. 특히 마흔 살에도 여전히 탄력있는 몸매와 아름다운 미모로 시선을 매료시킨다.

앤 해서웨이는 2012년 배우 애덤 셜먼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