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영 母, 전승빈 별거 주장 반박
심은진 SNS에 댓글 달자
심은진 "여기서 이러지 마시길"
홍인영, 전승빈, 심은진/사진=텐아시아  DB, 소속사 제공
홍인영, 전승빈, 심은진/사진=텐아시아 DB, 소속사 제공


홍인영의 어머니와 심은진의 '설전'이 벌어졌다.

홍인영의 어머니는 13일 심은진의 인스타그램에 "이혼 일주일만에 해드렸어요. 도망나왔답니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심은진의 결혼 발표 게시물에 댓글을 단 것.

이에 심은진은 "어머니, 여기서 이러시지 마시길 바랍니다"라며 "할 말이 많으셔도 참을 때가 있는 법인데, 여기까지 오셔서 일 크게 만드셔봤자 따님도 힘들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저와는 그만큼 상관없는 일이고, 이미 받아들인 일이니 다른 추측이나 오해를 만드는 발언은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는 마음이다"고 전했다.

이어 "어머니께서 보지 못하셨던, 그 간의 일들 중 심각했던 일들을 저를 몰랐을 당시 승빈 씨의 일들을 알고 있었던 동료 배우들, 스태프들에게서 많은 얘길 들었다"며 "그것들이 밖으로 꺼내어진다면, 아마 더 심각한 이들이 발생할 것"이라고 적었다.

또 "지금 올린 글을 본인이 삭제해준다면, 저도 기꺼이 별 문제삼지 않고 있을 것"이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홍인영의 어머니는 "(전)승빈이가 큰 일을 만들어서 세상에 내놓았다"며 "심각한 일들이 발생한 것 또한 그들이 좌초한 것, 심은진 씨 앞날이 환히 빛나시길"이라고 반박했다.

심은진은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결혼 소식을 직접 밝혔다. 지난해 5월 종영한 MBC '나쁜사랑'에 함께 출연했던 전승빈과 결혼한다는 것.

하지만 전승빈이 지난해 4월 홍인영과 이혼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만남 시점이 묘하게 겹친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후 전승빈 측은 "이혼 확정만 지난해 4월이었을 뿐 2019년부터 별거하며 이혼을 준비했다"며 "세부 조율에 대한 시간이 걸려 이혼 확정까지 시일이 걸린 것이지 2019년부터 이혼 과정에 있었다"고 밝혔다.

홍인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결혼 소식이 알려진 후 '할말하않'이라는 글을 올리며 묘한 심경을 전했다. 홍인영의 어머니는 "언제 별거했었나?무서워서 도망왔었지"라는 댓글을 남기며 전승빈을 저격했다.
다음은 심은진 글 전문

어머니. 여기서 이러시지 마시길 바랍니다. 할말이 많으셔도 참을때가 있는법인데..여기까지 오셔서 일 크게 만드셔봤자, 따님도 힘드실거예요. 현명한 판단 하시길 바랄게요.한번도 못뵜던 어르신께 이렇게 말씀드려 죄송하지만, 저와는 그만큼 상관없는 일이고, 이미 받아들인일이니, 다른 추측이나 오해를 만드는 발언은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는 마음입니다.;; 어머님께서 보지못하셨던 저도 못봤지만..그간의 일들중, 심각했던 일들을 저를 몰랐었을당시 승빈씨의 일들을 알고있었던 동료배우들,스텝들에게서 많은얘길 들었습니다. 그것들이 밖으로 꺼내어진다면, 아마 더 심각한 일들이 발생할거예요. 지금 올리신 글 본인이 삭제해주신다면, 저도 기꺼이 별 문제삼지않고 있겠습니다. 모쪼록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