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랑 양./사진=추성훈 인스타그램
추사랑 양./사진=추성훈 인스타그램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과 모델 야노시호의 딸 추사랑의 귀여운 애교가 누리꾼들의 마음을 녹이고 있다.

추성훈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흉내를 (내고)하고 있습니다"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속 추사랑은 익살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할리우드 배우 드웨인 존슨의 표정을 따라하고 있다. 올해 11살이 된 사랑이의 폭풍 애교가 눈길을 붙든다.

추사랑은 2013년부터 2016년에 걸쳐 아빠 추성훈과 함께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큰 사랑을 받았다.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