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승빈♥심은진 결혼, 이틀째 화제
전승빈 전처 홍인영, SNS에 의미심장 댓글
"시기 묘하게 겹쳐…할많하않"
전승빈, 심은진 /사진=텐아시아DB
전승빈, 심은진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심은진, 전승빈의 결혼 소식이 이틀째 화제다. 전승빈의 전처인 홍인영이 SNS에 남긴 글이 주목 받으며 네티즌들의 관심이 지속되고 있다.

심은진과 전승빈은 지난 12일 각자의 SNS를 통해 결혼 소식을 직접 전했다.

전승빈은 심은진에 대해 "동료이자 선배였고 많은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친구같은 존재다. 많은 생각과 두려움과 욕심이 생기게끔 하는 사람"이라며 "이 손을 놓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전 그 손을 잡았고, 진지하게 만남을 이어왔다. 만나면서 참 마음이 예쁜 사람이라 느낀다.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이 마음이, 이 만남이 계속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긴 대화 끝에 오늘부터 가족이 되기로 했다"고 심은진과 부부가 되었음을 알렸다.

심은진 또한 "2021년 1월 12일 부로 전승빈 씨와 서로의 배우자가 됐다. MBC '나쁜사랑'이라는 드라마로 처음 알게 됐고, 동료이자 선후배로 지나오다 드라마가 끝날 무렵 서로의 마음을 알게 됐다. 그 후로 서로를 진지하게 생각하며 만나다 오늘에까지 오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누군가는 연애 1년도 안 돼 결혼하는 건 너무 이른감이 있지 않느냐 할테지만 사실 내가 어린 나이만은 아니기에 그러한 염려는 조금 접어두고 제 경험에 의한, 사람에 대한, 확신이 있었다고 얘기하는 게 맞을 것 같다"면서 "이 사람과 남은 나의 인생을 같이 공유하고, 오래오래 서로를 바라보면서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해주는 사람은 그리 흔히 찾아오는 행운은 아니기에, 그런 마음을 먹은 순간 오히려 시간을 더 두고 지켜보는 게 무슨 소용이 있을까라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고 고백했다.

결혼식은 코로나19의 여파로 간소한 서약식으로 대체할 것이라 알리기도 했다.
홍인영 /사진=소속사 제공
홍인영 /사진=소속사 제공
그러나 두 사람의 결혼 소식이 전해진 후 전승빈의 전처인 배우 홍인영이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주목을 받았다. 홍인영은 영화 '베테랑'의 조태오(유아인)의 스틸컷을 게재했다. 해당 장면에서 탄생한 명대사는 "어이가 없네"다.

한 지인이 해당 게시물에 "어이가 없네"라는 댓글을 달자 홍인영은 "할많하않"(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이라고 답했다.

이어 이혼과 연애 시기가 묘하게 겹친다는 지적에 "그니까 너무 묘하게 겹친다"는 댓글을 남겼고, "2018년 결별이랜다. 2020년 4월에 이혼했는데", "그냥 가식" 등의 말을 남기기도 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전승빈의 소속사 스타휴엔터테인먼트 측은 "전승빈과 홍인영은 지난해 4월 이혼했다. 그러나 2019년부터 관계가 좋지 않아 이혼 준비 과정에 있었다"면서 심은진과의 교제 시기에 문제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전승빈의 전처 홍인영은 한 이동통신사 광고에서 '공대 아름이'로 불리며 주목받은 배우로, 전승빈과는 2009년 드라마 '천추태후'를 통해 만났다. 이후 7년 간의 교제 끝에 2016년 5월 결혼했으나 지난해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