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정 "엑소 세훈과 케미는 있지만 사적 연락 NO"
 김세정 /사진=텐아시아DB
김세정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김세정이 항간에 떠도는 열애 의심에 대해 부인하며 정면 승부했다.

김세정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그룹 엑소 세훈과 사적인 친분을 의심하는 항간의 소문에 대해 부인하며 정면 승부했다.

이날 김세정은 "약간 언급하기 어렵고, 얘기할까 말까 고민했던 부분이다"며 운을 뗐다. 이어 넷플릭스 예능 '범인은 바로 너'에서 함께 출연한 엑소 세훈과 관련 "많은 팬분들 걱정마라"며 "물론 친하고 예능에서 '케미'도 있는 건 인정하지만 사적으로도 연락한 적도 없고 정말 재미있게 '범바너(범인은 바로 너)'만 찍은 거니까 걱정하실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훈과 열애 의심으로 악성 댓글을 보내는 팬들에게는 자제를 부탁했다. 그는 "생각보다 많은 DM과 댓글이, 심지어 부모님 인스타그램에까지 안 좋은 말들을 올리신다"며 "그래서 이 얘기를 할까 말까 고민을 했는데 그런 말들은 안 보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룹 엑소의 세훈(왼쪽)과 가수 겸 배우 김세정. /텐아시아DB
그룹 엑소의 세훈(왼쪽)과 가수 겸 배우 김세정. /텐아시아DB
김세정과 세훈은 2018년 5월에 첫 방송된 '범인은 바로 너'로 시즌1과 시즌2까지 호흡을 맞췄다. 오는 22일 시즌3 방송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다시금 떠오른 두 사람의 열애 의혹에 대해 정면승부로 대응한 것.

김세정은 현재 OC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서 카운터 도하나 역을 맡고 있다. 시니컬한 성격이지만 문제점이 발견되면 앞장서서 나서서 일을 해결하는 성격이다. 김세정은 도하나의 캐릭터처럼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하며 정면승부하는 모습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앞서, 김세정은 지난해 걸그룹 멤버들과 축구 동호회를 창단했는데, 이에 대한 루머에도 역시 부인하며 해명에 나선 바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