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정, 엑소 세훈과의 관계 의심에
"사적으로 연락한 적 없어, 걱정 말라"
 김세정 /사진=텐아시아DB
김세정 /사진=텐아시아DB


그룹 구구단 출신 가수 겸 배우 김세정이 엑소 세훈과의 열애설을 사전 차단했다.

김세정은 지난 11일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예민한 부분이라 말을 해야할지 고민했다"면서 "걱정하실 필요 없다"며 엑소와의 사적인 친분을 걱정하는 팬들을 안심시켰다.

앞서 김세정과 세훈은 넷플릭스 예능프로그램 '범인은 바로 너'에 함께 출연하며 각별한 '절친 케미'를 선보였던 바 있다. 이에 일각에서 두 사람의 관계를 의심하자 김세정이 직접 입을 연 것.

김세정은 "생각보다 많은 DM과 댓글이 있다"며 자신은 물론, 부모님의 SNS까지 찾아와 세훈과의 관계에 대해 묻는 팬들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악성 댓글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특히 김세정은 세훈과의 관계에 대해 "친한 것도 사실이고, '케미'가 좋은 것도 인정하지만 사적인 연락을 한 적은 없다. 걱정하는 일 없다. 재미있게 촬영만 했을 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세정이 이 같은 의혹에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해 김세정은 다수의 연예인들과 축구 동호회 FC루머 활동을 하다가 연애를 목적으로 한 모임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아 해명한 바 있다. FC루머에는 구구단 출신 나영, 미나를 비롯해 에이핑크 오하영, 트와이스 지효, 미나, EXID 정화, 배우 김새론 등이 속해 있었다. FC루머는 남자 연예인들이 속한 팀과 이름이 같다는 이유로 이성을 만나는 목적으로 활동하는 게 아니냐는 오해를 샀다.

이에 김세정은 "남자팀과 여자팀은 전혀 관계가 없는, 관계가 없을, 교류조차 전혀 한 적이 없고, 하지 않을, 누가 있는지도 모르며 서로 궁금하지 않은 그런 사이다"면서 "정말 그냥 축구가 좋아서, 축구를 배워보고 싶어서, 좋은 취미를 찾고 싶어서 모인 단체다"고 밝혔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