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진웅, 성추행 혐의로 입건
이니셜 기사에서 경력 언급→배진웅 의혹 받아
배진웅, SNS 비공개 전환…전화 연결 안 돼

"배진웅에게 최소한 사실 확인도 하지 않았다" 주장
배진웅/사진=영화 '럭키몬스터' 스틸
배진웅/사진=영화 '럭키몬스터' 스틸


배진웅이 성추행과 관련해 억울함을 전했다.

12일 배우 배진웅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유한) 현 박지훈 변호사는 "11일 모 매체가 배우 박진웅이 여자 후배 배우인 B 씨에 대한 성추행 및 강간미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고, 이후 다수의 매체가 배우 배진웅의 실명을 거론하며 기사내용을 그대로 이어받아 보도하고 있다"며 "그러나 배진웅에 관한 보도 내용은 대부분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배진웅이 강제추행으로 피소된 것은 맞지만 "B 씨의 고소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보도가 나오기 전에 이미 저희 법무법인은 배우 배진웅을 대리하여 B 씨를 강제추행죄로 고소한 바 있다"고 전했다.

이어 배진웅과 관련해 보도를 했던 매체에 대해 "배진웅 측에 최소한의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채 B씨의 악의적이고 터무니없는 허위 주장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일방적으로 보도했다"며 "이러한 행태는 언론으로서 최소한의 상식과 양심마저 저버린 것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배진웅/사진=영화 '범죄도시' 제공
배진웅/사진=영화 '범죄도시' 제공
현재 배진웅은 소속사가 없었던 상황. 이에 많은 매체들이 사실 확인을 위해 배진웅과 직접 연락을 시도했다.

하지만 보도 이후 배진웅은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고, 해당 보도와 관련해 사실 확인을 위해 문의를 했던 기자들의 전화도 받지 않았다. 변호사의 공식 입장이 나오기 전까지 전화 연결은 되지 않았다. 배진웅과 통화가 됐던 건, 보도가 나온 줄 몰랐을 때 한 매체에 "확인해 보겠다"고 말했을 때였다.

전 소속사 관계자 역시 텐아시아에 "그 일의 주인공이 배진웅이었냐"며 "그럴 사람이 아닌데,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최소한의 사실 확인을 할 수 없었던 상황에서 배진웅 측은 "일방적인 보도가 억울하다"고 호소하고 있다.
배진웅/사진=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스틸
배진웅/사진=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스틸
이에 박지훈 변호사는 "본인과는 전화 통화가 안 될 수 있다"며 "사건과 관련해서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문의하면 된다"고 말했다.

배진웅은 1982년 생으로 2011년 영화 '돈가방'으로 데뷔했다. 영화 '범죄도시', '대장 김창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 조연, 단역으로 출연했고, SBS '굿캐스팅'에서 강우원(이준영)의 매니저 피철웅 역을 맡았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