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마약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황하나가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TEN 포토] 황하나 '마약혐의 영장실질심사 종료'


황하나는 2015년 서울 자택 등에서 필로폰을 3차례에 걸쳐 투약하고, 2018년 향정신성 의약품을 의사 처방 없이 사용한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황씨는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보호관찰 및 40시간의 약물치료 프로그램 수강 등을 선고받았다. 그는 집행유예 기간인 지난달 또 한차례 마약을 투약한 의혹을 받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