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유리, 10여 년간 꾸준한 이웃사랑
미혼모자 위한 의료비 3,000만원 기부
배우 성유리./사진제공=더블에이엔터테인먼트
배우 성유리./사진제공=더블에이엔터테인먼트


배우 성유리가 미혼모자 가정을 위해 3000만원을 기부하며 따뜻한 선행을 이어갔다.

성유리 소속사 측은 7일 “국내외 여러 분야에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며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는 성유리가 미혼모자 생활시설인 ‘애란원’에 후원금 3000만원과 화장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성유리는 사각지대에 놓인 독거노인들을 비롯해, 해외 아동들을 위한 보건의료 지원, 국내 저소득층 청소년들을 돕기 위한 자선 행사 ‘하늘빛 프로젝트’ 등 다방면에서 선행을 베풀며 기부 문화를 선도해왔다.

그가 이번에 전달한 후원금은 ‘애란원’에 머물고 있는 미혼모들을 비롯해, 응급, 노숙자, 장애 여성 등 위기 상황에 처한 이들의 의료비 및 신생아들의 예방접종과 치료비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자신이 직접 구매, 기부한 화장품들은 미혼모를 돕고 있는 여러 지역의 시설들에 전달, 귀한 생명을 지키고자 결심한 이들과 아이들에게 큰 힘과 위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성유리의 이번 행보는 미혼모들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깊이 고민하고, 여러 사람들과 논의한 끝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그는 미혼모와 신생아들의 삶의 질 개선에 관심을 갖고 알리는데 앞장서 많은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으며, 나눔의 가치에 대해 함께 생각하고, 뜻깊은 일에 먼저 움직이는 모습으로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성유리는 지난 10여 년 동안 저소득층 아동부터 희귀·난치성 질환 아동, 다음세대 청소년, 발달장애 청년 등 여러 계층에 두루 관심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사랑을 나누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