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집행유예 기간 중 마약 혐의
구속 갈림길


집행유예 기간 중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황하나가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기 위해 황하나가 모습을 드러냈다.

황하나는 검정색 벙거지 모자에 패딩을 입고, 핑크 톤의 머플러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렸다. 과거 마스크 하나로만 취재진 앞에 나섰던 때와는 상반된 모습이다.
'마약 혐의' 황하나, 구속될까?…모자·머플러로 얼굴 '꽁꽁'


마약 혐의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황하나는 대답하지 않고, 재빨리 청사안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황하나는 2015년 5월부터 9월까지 필로폰을 3차례에 걸쳐 투약했고, 2018년 향정신성 의약품을 의사 처방 없이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황하나는 전 연인인 박유천과 세 차례에 걸쳐 필로폰 1.5그램을 구매하고, 여섯 차례 가량 투약한 혐의로 지난해 7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보호관찰 및 40시간의 약물치료 프로그램 수강, 220만 560원의 추징금을 명령받았다.
'마약 혐의' 황하나, 구속될까?…모자·머플러로 얼굴 '꽁꽁'
집행유예 기간 중 황하나는 지인 명품 절도 의혹으로 대중의 입방아에 올랐고, 이내 마약 의혹이 불거져 논란의 중심에 섰다.

MBC는 지난 4일 음성 파일을 입수해 황하나가 전 연인인 오모 씨, 20대 남성 남모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하고, 덜미가 잡히자 오 씨에게 "잘 때 몰래 놨다"고 진술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보도했다.
'마약 혐의' 황하나, 구속될까?…모자·머플러로 얼굴 '꽁꽁'
경찰 조사에서 이같이 진술했던 오 씨는 이를 번복했고, 이틀 뒤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했다.

경찰은 황하나의 마약 투욕 의혹에 대한 핵심 당사자가 모두 증언을 할 수 없게 된 상황에서 녹취록을 확보 하고 사실 관계를 조사 중이다. 또 압수수색을 통해 황하나 씨의 DNA가 검출된 마약 투약용 주사기 여러 개를 확보했다. 황하나는 영장심사 받기 전까지 인천의 한 약물 치료 전문 병원에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사진=조준원 기자, 영상=정소담 기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